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아파트 '방향' 고르듯…'향기'도 따지세요

현대건설 '디에이치' 전용 향 개발…개포동 단지 첫 적용

  • 진동영 기자
  • 2019-09-04 17:24:32
  • 건설업계
아파트 '방향' 고르듯…'향기'도 따지세요

건설사들의 브랜드 차별화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앞으로는 아파트 단지 내 향기도 건설사에 따라 구분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디에이치(THE H)’ 브랜드 전용 향(香) ‘H 플레이스(H Place·사진)’를 개발하고 디에이치 브랜드 1호 단지인 개포동 ‘디에이치 아너힐즈’ 커뮤니티 시설에 적용한다고 4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H 플레이스는 스위스 융프라우 대자연을 컨셉으로 개발됐다. 시트러스 허브 향을 주성분으로 텐저린, 베르가못, 로즈마리 등 다채로운 향이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패키지 패턴을 적용하고 일상생활에서도 지속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고급 에센셜 오일 등 다양한 형태의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이를 통해 향기와 함께 기억될만한 추억과 감성을 오래도록 각인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디에이치 브랜드에 걸맞은 프리미엄 공간과 향기로 다른 단지와 차별화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고객이 시각·청각·후각과 같은 감각만으로도 국내 대표 프리미엄 브랜드임을 느낄 수 있도록 디에이치 전용 음악 개발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