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토요워치] "농어촌에 르네상스를"...정부, 귀농창업 4,572억 지원

정착지원금 3년간 월 최대 100만원
농지임대 늘리고 영농기술 교육 혜택
경남 통영에 국내 첫 귀어학교 설립도

  • 김우보 기자
  • 2019-09-06 18:04:33
  • 기업
젊은 귀농·귀촌인이 늘어나는 데 맞춰 정부가 이들을 겨냥한 지원책을 강화하는 것에 공을 들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귀농 수요에 맞춰 올해 귀농 창업자금을 당초 3,000억원에서 4,572억원으로 크게 늘렸다. 특히 농촌에 거주하는 비(非)농업인이 영농을 창업하는 경우도 자금 수혜 대상에 포함하면서 관련 지원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이와 함께 청년층을 위한 귀농 지원 정책을 추가로 내놓았다. ‘2018년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귀농·귀촌 가구가 줄어든 것에 반해 40대 미만 가구는 전년 대비 2.3%(31가구) 늘어나는 등 젊은 층의 유입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지난해 도입된 청년 농업인 영농정착 지원 사업을 통해 자금·농지·기술 등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선발자에게는 정착지원금을 월 최대 100만원까지 3년간 주고 농지임대 우선 지원과 영농 기술 교육 등의 혜택을 준다. 귀농 청년층의 역량 강화를 위해 실습 중심의 ‘청년 귀농 장기교육’도 지난해 50명에서 올해 100명으로 대상자를 2배 늘렸다. 귀농인과 지역 주민 간 화합을 겨냥해 ‘마을 단위 찾아가는 융화교육’도 시작했다.

청년 영농창업자가 농지를 쉽게 임차해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농지은행 사업도 9월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한다. 비농업인이 소유한 농지도 정부가 매입해 예비농업인에게 공급하는 것이 핵심이다. 정부의 매입 하한 면적도 1,983㎡ 이상에서 1,000㎡ 이상으로 완화하고 밭 매입 단가를 높여 밭 공급도 늘릴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이를 통해 내년부터 청년 귀농인 등이 사용할 수 있는 농지가 연간 약 2,000㏊가량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해양수산부 역시 ‘도시 어부’들을 위한 지원 대책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해수부는 경남 통영에 국내 최초로 ‘귀어 학교’를 설립했다. 귀어 학교는 귀어 희망자나 어촌에 정착하기 시작한 초보자들이 생활관(기숙사) 등에 거주하며 어선 어업, 양식 어업 등 현장 중심의 어업기술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돕는 교육기관이다.

입학생들은 약 2개월 동안 실무형 교육을 집중적으로 받는다. 어업과 양식업·가공업·유통업 등 귀어에 필요한 이론교육을 4주 동안 받는 데 이어 바다 위 조업 현장과 양식장 등에서 2주간의 현장 체험 실습을 거친다. 끝으로 노련한 어민들을 멘토로 삼아 직접 유용한 어업 기술을 전수 받는다. 해수부의 한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정부와 지자체·어촌어항협회 등이 귀어인 지원을 위해 각종 교육훈련과 컨설팅 프로그램을 제공했지만 교육기간이 짧고 내용이 단편적이었다”면서 “귀어 학교 프로그램은 귀어인들의 안정적인 어촌 정착에 동반자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종=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