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두산건설,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신기술 개발

큐빅스·건화와 공동개발
15∼25% 비용절감 기대

두산건설,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신기술 개발

두산건설(011160)이 토목구조물 설계 시 하부구조물을 소형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30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을 통해 ‘연단거리 확보를 위해 단일 앵커를 중앙에 배치하는 교량받침 기술’이 최근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제873호)로 지정됐다.

이 기술은 두산건설, 큐빅스, 건화가 공동 개발자로 참여했다. 이른바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로 불리는 이 신기술은 기존 구조물 보강 시 단면의 확장 없이 신속한 시공이 가능하며 신설 설치 시 구조물의 폭을 감소시킬 수 있다. 이러한 구조물이 축소되면 지장물이 많은 철로나 도로 사이에 교각에 설치할 수 있고 기존 시설물과의 간섭을 피할 수 있다. 단순화된 구조형태로 15∼25%의 비용절감 효과를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 기술은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고 오염물질의 배출을 최소화한다. 시공 시 콘크리트 깨기 및 무수축몰탈 사용량을 현저히 감소시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감소하는 효과가 있어 교량받침기술 중 유일하게 녹색인증을 획득한 친환경 기술이다. 구조물의 공사비 뿐만아니라 상부경간을 최소화시킴으로써 사업 전반적으로 경제성, 시공성, 미관을 개선할 수 있는 유용한 기술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두산건설,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신기술 개발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