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한국씨티銀, 한국세계자연기금 활동에 3억원 후원

한국씨티銀, 한국세계자연기금 활동에 3억원 후원
박진회(오른쪽) 한국씨티은행장과 손성환 WWF-Korea 이사장이 10일 서울 한국씨티은행 본점 회의실에서 열린 기후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 후원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이 환경단체 한국세계자연기금에 씨티재단 후원금 25만달러(3억원)를 전달했다.

씨티은행은 10일 한국세계자연기금과 기후행동 파트너십 ‘내일을 위한 변화’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씨티재단 후원금 25만달러도 전달됐다. ‘내일을 위한 변화’는 기후 변화에 대한 시민 인식 증진과 기업 행동 변화를 촉진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가 2년째다. 이번에는 부문별 선정 기업과 소통을 강화해 기업 기후 및 에너지 선언을 유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청년환경단체와 협업해 국내 서포터즈도 운영한다.

박진회 씨티은행장은 “기후행동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돼가고 있다”며 “씨티은행이 지속 가능한 사회 구현을 위한 책임 있는 기업 시민으로 이번 프로그램에 연속하게 돼 의미있다”고 말했다. 이정미 한국세계자연기금 선임국장도 “국제사회가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1.5℃ 이내로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국내에도 적극 동참이 필요한 시기에 2년 연속 씨티은행과 협업할 수 있어 뜻깊다”고 덧붙였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