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사우디 새 외무장관에 파이살 왕자

  • 박성규 기자
  • 2019-10-24 17:54:32
  • 인물·화제
사우디 새 외무장관에 파이살 왕자
파이살 신임 사우디 외무장관./로이터연합뉴스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은 23일(현지시간) 밤 칙령으로 파이살 빈 파르한 왕자를 신임 외무장관에 임명했다고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과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전 사우디 외무장관인 이브라힘 알아사프는 약 10개월 만에 교체돼 국무장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파이살 신임 외무장관은 그동안 독일 주재 사우디 대사로 활동해왔다. 또 사우디의 실세로 꼽히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보좌관으로 일하기도 했다.

사우디 정부의 외무장관 교체는 서방국가 등을 겨냥해 대외적 이미지를 개선하려는 시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알자지라방송은 “파이살 왕자의 임명은 사우디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사망과 예멘 내 장기 전쟁에 대한 정밀조사로 위기를 맞은 뒤 이미지를 개선하려는 노력”이라고 분석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