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백브리핑] 獨, 전기차 구매 보조금 50% 인상

■전기차 육성책 왜?
"시장 변하는데 디젤차 집착" 지적에
보조금 기한 연장 등 대책 '보따리'
폭스바겐, 신형 전기차 생산으로 화답

[백브리핑] 獨, 전기차 구매 보조금 50% 인상
지난 4일(현지시간) 독일 동부 츠비카우의 폭스바겐 공장에서 열린 신형 전기차 생산 기념식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연설하고 있다./츠비카우=AFP연합뉴스

독일 정부가 전기자동차 구매보조금을 인상하고 보조금 지급 기한도 연장하기로 했다.

5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독일 정부와 자동차 업계는 지난 4일 열린 ‘자동차정상회의’에서 친환경 자동차 확산 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기존에 독일 정부는 친환경차 가격이 6만유로(약 7,691만원) 이하일 경우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에 각각 4,000유로, 3,000유로를 구매보조금으로 지급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차 가격이 4만유로 이하일 때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의 보조금이 각각 6,000유로, 4,500유로로 50%씩 인상된다. 구매가가 4만∼6만유로인 경우에는 전기차에 5,000유로, 하이브리드차에 4,000유로가 지급된다. 아울러 보조금 지급 기한도 오는 2020년 말에서 2025년 말로 연장된다.

■전기차 육성책 왜?

“시장 변하는데 디젤차 집착” 지적에

보조금 기한 연장 등 대책 ‘보따리’

폭스바겐, 신형 전기차 생산 착수로 화답



독일 정부가 이 같은 전기차 육성 정책을 내놓은 것은 시장 변화에 대응하지 않은 채 디젤차에만 집착한다는 지적에 따른 행보로 풀이된다. 2015년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사건인 ‘디젤 게이트’ 이후 유럽을 중심으로 디젤 퇴출 움직임이 거세지면서 폭스바겐이나 메르세데스벤츠 등 독일 차 업체들은 글로벌 각국에서 강력한 견제를 받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전기차 확산에 대해 영국이나 프랑스에 비해 ‘소극적’이라는 평가를 받자 지난해부터 적극적으로 관련 대책을 내놓기 시작했다. 독일 정부는 총 35억유로를 투자해 공공 전기차 충전소를 현재 2만개 수준에서 2022년 5만개까지 늘린다는 방침도 세웠다. 2020년까지 전기차를 100만대로 늘리고 2030년까지 700만∼1,000만대의 전기차를 보급한다는 것이 정부의 계획이다. 폭스바겐은 전기차를 연간 33만대 생산하겠다는 목표하에 이달 4일 새 전기차 모델인 ‘ID3’를 만드는 데 착수하며 정부 정책에 힘을 실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