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건설현장 숙련 업무도 로봇이…현대건설, AI 산업용 로봇 시범 적용 나선다

단순 업무 넘어 어디서나 숙련 업무 가능
생산성 향상, 안전사고 예방 효과도 기대

  • 진동영 기자
  • 2019-11-27 09:50:14
  • 건설업계
건설현장 숙련 업무도 로봇이…현대건설, AI 산업용 로봇 시범 적용 나선다
현대건설이 상용화한 산업용 다관절 로봇. /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인공지능(AI) 산업용 로봇을 건설 현장에 투입한다. 건설 숙련공의 업무 패턴을 입력해 사람 손만큼 정밀한 작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2020년부터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국내 건설현장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공장 등 고정된 환경에서 단순·반복 업무만 수행하던 기존 로봇과 달리 다양한 장소에서 숙련 업무를 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 로봇은 건설 숙련공이 하던 업무 패턴을 프로그래밍화해 기존의 다관절 로봇에 입력시켜 움직임을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했다. 현대건설은 자체 개발한 이 기술을 통해 로봇이 수행하는 특정 작업을 소프트웨어 언어로 전환, 사람의 손과 팔만큼 정밀한 작업을 가능하게 한다. 로봇은 자율주행기술을 보유한 운반용 기계차량을 통해 접근하기 힘든 현장 어디라도 이동해 작업할 수 있도록 했다.

로봇을 사용하면 작업자의 숙련도나 컨디션에 따른 영향을 받지 않아 시공 시 균일한 품질을 기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24시간 작업이 가능해 생산성과 경제성 향상도 기대된다. 사고 위험이 높은 공정에 투입하면 안전사고 예방 효과도 얻을 수 있다. 이를 통해 건설 노동자들의 작업환경 개선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2020년부터 다관절 산업용 로봇을 드릴링, 페인트칠 등 단일 작업이 가능한 현장부터 투입할 계획이다. 이어 용접, 자재정리 등 정밀한 작업이 필요한 공정에도 로봇을 투입해 2026년까지 건설 현장 작업의 20%를 로봇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건설 로보틱스’ 산업을 미래 건설 신기술의 한 축으로 삼고 지속적인 연구 개발에 나서고 있다. 2018년 현대건설 R&D 센터에 로봇 실험실을 구축했고 올해 3차원 건설도면(BIM)과 연계해 로봇 움직임을 생성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 로봇의 현장 도입은 인구 감소와 노령화로 인한 숙련공 부족에 따른 건설 생산성 하락의 장기적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단순히 건물만 짓는데서 벗어나 건설 현장에 적합한 다양한 로봇 기술을 개발해 건설 로보틱스 분야를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