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아파트 매물 품귀에 상가·오피스로 돈 몰린다…10월 거래액 57%↑

10월 서울 상가·오피스 거래액 1조2,790억원로 전년대비 57% 급증
거래량 478건…32% 증가
서울 내 우량 상가에 자금 몰려

  • 김흥록 기자
  • 2019-12-03 09:52:37
  • 오피스·상가·토지
아파트 매물 품귀에 상가·오피스로 돈 몰린다…10월 거래액 57%↑
서울 여의도 오피스./사진제공=상가정보연구소

저금리로 확대된 유동자금이 서울의 상업·업무용 부동산 시장으로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 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월 서울의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액은 1조2,79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의 거래액 8,151과 비교해 57%가 늘어난 금액이다. 같은 기간 거래건수도 478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362건)보다 32% 늘었다.

아파트 매물 품귀에 상가·오피스로 돈 몰린다…10월 거래액 57%↑

서울 내 거래 건수가 가장 많았던 지역은 중구로 60건의 거래가 있었고 이어 영등포구 56건 , 광진구 53건, 종로구 43건, 강남구 40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상가정보연구소 측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인해 서울용 주거용 부동산의 투자 대상 매물이 줄어든 영향으로 상업용 부동산의 거래액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조현택 상가정부연구소 연구원은 “상가 투자 분위기가 안좋으면 투자는 우량 상가에 쏠리게 된다”며 “입지가 좋지 않은 상가는 점점 더 경쟁력을 잃고 입지가 좋은 서울 및 일부 수도구너 상가의 인기는 더욱 높아져 상가 양극화 현상은 더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