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27일만에 첫 출근 윤종원 "첫째도 혁신, 둘째도 혁신"

[윤종원 기업은행장 취임식]
혁신금융으로 中企 육성·해외진출
고객중심 경영·순혈주의 탈피 주문

27일만에 첫 출근 윤종원 '첫째도 혁신, 둘째도 혁신'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이 29일 서울 을지로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제26대 은행장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윤 행장은 선임 이후 기업은행 노조의 출근 저지 투쟁 27일 만에 정식으로 취임했다./오승현기자

임명 27일 만인 29일 취임식을 가진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이 취임 일성으로 ‘혁신금융’과 ‘바른 경영’을 강조했다. 혁신금융을 통해 중소기업을 육성하고 해외 진출도 확대해 글로벌 금융그룹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또 순혈주의 조직문화에서 벗어나는 한편 획기적인 인사 시스템을 도입해 내부 혁신도 추진할 계획이다.

윤 행장은 이날 서울 을지로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제26대 기업은행장 취임식’에서 “IBK를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초일류 금융그룹으로 만들어가겠다”며 “‘혁신금융’과 ‘바른 경영’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혁신기구를 만들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그가 강조한 경영 원칙은 신뢰·실력·사람·시스템이다. 단기 실적에 집착해 고객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동은 지양하고 업무 방식과 은행 조직문화를 고객에게 맞출 것을 주문했다. 의사결정 속도와 조직 유연성을 높이기 위한 시스템 개선도 약속했다. 직원들의 의견을 모아 경영평가제도를 개선하고 합리적인 보상이 돌아가게 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실력의 원천은 사람”이라며 “직원들이 실감할 수 있도록 인사 관행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순혈주의에서 탈피할 것도 주문했다. 윤 행장이 낙하산 인사에 반발한 노동조합의 출근 저지 투쟁으로 한 달가량 본점에 출근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새로운 조직문화를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철은 순수한 성분일 때보다 다른 금속과 섞였을 때 더 강해진다”며 “IBK가 더 강한 은행이 되기 위해서는 순혈주의를 벗고 열린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윤 행장은 취임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36년간 정책을 하다 이제 현장으로 왔다”며 “중소기업이 중요하다는 소신을 갖고 있었는데 이를 소명할 수 있는 자리에 와 있어 한편으로는 어깨가 무겁고 한편으로는 영광스럽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윤 행장은 취임식 이후 첫 공식 일정으로 기업은행의 창업육성플랫폼인 ‘IBK창공 구로’와 IBK창공 구로의 1기 육성기업인 ‘올트’를 방문했다. 또 구로동 지점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영업점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들었다. 취임사에서 밝힌 ‘혁신금융’과 ‘행복한 일터 만들기’ 실천을 위한 행보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