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글로벌 HOT 스톡]라이브네이션, 라이브 엔터 1위...K팝 월드투어 확대 수혜

한상웅 유진투자증권 연구원

  • 심우일 기자
  • 2020-02-07 14:22:50
  • 종목·투자전략
[글로벌 HOT 스톡]라이브네이션, 라이브 엔터 1위...K팝 월드투어 확대 수혜

지난 2005년 설립된 라이브네이션은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분야 글로벌 1위 기업이다. 페스티벌 기획·프로모션은 물론 티케팅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2010년에는 티케팅 전문 플랫폼인 ‘티켓마스터’를 인수하며 라이브 공연 밸류체인을 수직 계열화했다. 2018년 전 세계 상위 25개 글로벌 투어 중 19개의 프로모션을 담당했으며 14개국 104개의 페스티벌을 포함해 연간 약 9,300만명의 관객을 모으는 성과를 거뒀다.

라이브네이션의 사업 영역인 ‘라이브 공연’의 특징은 현장성과 동시성이다. 미디어 소비환경이 TV에서 모바일로 확장되고 통신 인프라와 정보기술(IT) 발전이 가상현실(VR) 기술 상용화를 앞당겨도 라이브 공연만이 제공할 수 있는 독특한 경험을 대신하기 어렵다.

라이브네이션은 티케팅을 디지털화해 관련 이해관계자의 수익을 높여왔다. 미국 등 주요 국가에서는 티켓 재판매가 활성화돼 있다. 따라서 2차 판매 시장에서 형성되는 부가가치가 라이브 공연과 무관한 관계자에게 들어가게 된다. 티케팅의 디지털화는 콘서트 티켓 재판매에 따른 부가가치를 라이브네이션으로 귀속하고 관객이 낼 수 있는 적정 가격을 정확하게 책정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

공연 규모별 매출 구성이 바뀐데다 유럽 일부 페스티벌이 2·4분기에 개최되면서 지난해 3·4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2% 감소한 37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1% 늘며 2억6,000만달러를 나타냈다. 개최 공연 수와 관객 수가 늘며 스폰서십 부문의 이익률도 상승하고 있다.

글로벌 아티스트로 성장한 BTS의 월드투어 성과로 국내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도 라이브 공연의 중요성이 재조명되고 있다. 울트라뮤직페스티벌(UMF)·월드디제이페스티벌(WDF) 등 국내 공연의 관객도 증가세다. 아직 라이브네이션에서 K팝 아티스트의 공연이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하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산업 성장과 K팝 월드투어 확대에 따른 수혜 종목으로서 투자 매력이 높다.

[글로벌 HOT 스톡]라이브네이션, 라이브 엔터 1위...K팝 월드투어 확대 수혜
한상웅 유진투자증권 연구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