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정책·세금
코로나19 쇼크, 소비자심리지수 12년만에 최대 낙폭...금융위기수준

전월대비 18.5포인트 하락한 78.4

코로나19로 가계 재정상황, 경기관련지수 모두 악화

시민들이 착한 마스크 나눔 자원봉사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심리지수가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으로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20년 3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전월대비 18.5포인트 급락한 78.4로 나타났다. 이는 2008년 7월 이후 최대 하락 폭이다. 또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컸던 2009년 3월(72.8)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코로나19로 경기 관련 지수와 가계 재정상황 지수 모두 악화했다. 특히 소비자들은 경제와 가계의 재정상황 등을 금융위기 때와 비슷하게 부정적으로 봤다.

전체 지수를 구성하는 세부 항목을 보면 현재경기판단 소비자동향지수(CSI)가 28포인트 급락한 38로 2009년 3월(34) 이후 가장 낮았다.



앞으로의 경기가 지금보다 좋을지에 관한 지수인 향후경기전망 CSI도 14포인트 내린 62로, 2008년 12월(55) 이후 가장 낮았다. 경기전망에 관한 심리가 그만큼 비관적으로 돌아선 셈이다.

생활형편전망 지수는 10포인트 꺾인 83, 가계수입전망 지수도 10포인트 내린 87, 소비지출전망 지수는 13포인트 하락한 93이었다. 세 지수 모두 2009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현재생활형편에 관한 소비심리지수는 8포인트 내린 83으로 2012년 1월과 같았다. 일자리를 구하기 쉽지 않고 월급인상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예상도 늘었다. 취업기회전망 지수는 17포인트 급락한 64로 2009년 3월(55) 이후 가장 낮았다. 임금수준전망 지수는 7포인트 내린 109로 2008년 7월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가장 낮았다.

2008년 10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전월대비 12.7p 급락해 77.9를 기록했던 소비자심리지수는 이후 6개월이 지나서야 급락 발생직전(93) 수준으로 회복됐었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