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도쿄 지역 코로나 확진자 집계 또 누락 발견…40명 빠진 듯
19일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여성이 우산을 쓴 채 길을 걷고 있다. /도쿄=AFP연합뉴스




일본의 47개 광역지역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온 도쿄도에서 집계 오류가 또 발견됐다. 이번에는 40명 정도가 집계에서 빠져 누적 확진자 수가 애초 발표된 것보다 늘게 됐다.

21일 NHK 등에 따르면 도쿄도는 매일 발표하는 확진자 수에서 일부 지역 보건소로부터의 누락분을 추가로 찾아내 재집계 작업을 하고 있다. 앞서 도쿄도는 지난 11일 보건소의 보고 누락이나 실수 등으로 확진자 111명이 빠지고 35명을 중복으로 집계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 때문에 확진자 누계 수치가 한꺼번에 76명 늘었다.



이런 상황에서 추가 확인 작업을 벌인 결과 여러 보건소에서 보고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도쿄도는 재집계가 끝나면 확진자 총수가 40명가량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집계 누락은 도쿄 지역에서 확진자가 하루 200명이 넘어 보건소 업무량이 폭증하던 지난 4월에 주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보건소는 상담 전화 대응, 감염 경로 조사, 확진자 정보 관리 등 일선에서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도쿄도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이후 최근까지 복지보건국에 설치된 수신 전용 팩스 1대로 관내 31개 보건소로부터 확진자 정보를 받아 취합해 공표했다. 이 과정에서 보고 내용이 제대로 수신되지 않거나 의료기관 및 확진자를 관할하는 보건소로부터 중복으로 보고받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고 한다. 도쿄도는 문제가 잇따라 발견되자 지난 12일에서야 확진자 정보를 관리하는 데이터센터를 가동해 온라인으로 정보를 수집하는 체계를 구축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