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
"태풍급 강풍"에 가로수 뽑히고 지붕 부서지고…제주공항 일부 항공기 결항
30일 오전 제주시 연동의 가로수가 밤새 몰아친 강풍에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 최대 순간 풍속 초속 30m 이상의 거센 바람이 불어 가로수가 뽑히는 등 20여건의 강풍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29일 오후부터 30일 오전 6시까지 강한 바람으로 인해 가로수가 쓰러지고 간판이 떨어지는 등의 피해로 23건의 안전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제주시 연동과 이도이동에서는 가로수가 뿌리째 뽑혀 쓰러졌고, 제주시 이호일동에서는 캠핑 트레일러가 강풍에 밀려나 119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했다.

제주시 연동 주택에서는 지붕 일부가 파손되되기도 했다.

이 외에도 공사장 펜스가 바람에 쓰러지거나 건물 유리창이 깨지는 피해도 발생했다.



제주국제공항은 29일 오후 늦게부터 강한 바람 영향으로 10여편의 항공기가 결항했다.

지점별 최대 순간 풍속(초속)은 한라산 삼각봉 33.1m, 제주공항 31.1m, 한라산 윗세오름 29.5m, 성산읍 수산리 27.8m, 제주시 건입동 27.2m, 선흘 26.2m, 고산 25.5m 등이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까지 바람이 초속 10∼16m로 강하게 불어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안전사고가 없도록 주의를 부탁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7.15 09:19:4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