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봉사” 한 마디에 주말 정치권 ‘윤석열’ 썰전…‘여왕벌·조폭’ 난무

홍준표 “잘 모실 테니 정치판 오라”

장제원 “확실한 신호탄, 여왕벌”

김두관 “정치검찰, 사회 정의 죽어”

조국 “주권재민, 주권재검 아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 지 생각해보겠다”는 발언의 파장이 주말까지 이어졌다. “옷 벗고 정치권에 오라”는 훈수와 “여왕벌의 출현”이라는 찬사 “0서방파(조폭)”라는 평가까지 이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 대검 국감 주요 발언


19대 대선에 출마했던 홍준표 무소속 의원(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24일 “여의도 판에서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다. 잘 모실 테니 정치판으로 오시라”며 윤 총장에게 정계 진출을 제안했다.

홍 의원은 지난 22일과 23일에도 윤 총장에 대한 논평을 페이스북을 통해 내놨다. 22일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대립한 윤 총장을 두고 “문(재인)정권 탄생의 제1, 2 공신들이 영역 싸움이 관심거리로 등장하고 있다”고 했고 23일엔 “추 장관은 정계 은퇴하시고 윤 총장은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시라”고 했다.

윤 총장은 올해 초까지 차기 대선주자 1위를 기록했다. 스스로 여론조사업체에 조사 대상에서 빼달라고 말하기 전까지 계속 1위였다. 홍 의원은 논평을 두고 유력한 경쟁자인 윤 총장을 견제한다는 평가도 나왔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연합뉴스




반면 국민의힘 중진 장제원 의원은 24일 “대검찰청을 대상으로 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는 ‘대권후보 윤석열의 등장’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했다. 윤 총장을 “확실한 여왕벌”에 비유한 그는 “이제 윤석열 쇼크는 (범야권의) 기존 대선 잠룡들의 발걸음을 재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야권 유력 대선주자들을 포럼에 강연자로 초청하며 무대를 만들고 있다.

여권은 윤 총장을 맹렬히 비판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류의 정치검찰이 있는 한 우리 사회의 정의는 사전 속 죽은 단어일 뿐”이라며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뵈지 않는 게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윤 총장을 겨냥해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며 “‘칼’은 잘 들어야 한다.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되어야 한다”고 했다.

현 정권을 향해 찬사를 쏟아내 주목받은 진혜원 동부지검 부부장 검사도 나서서 상급자인 윤 총장을 “조폭”이라며 저격했다. 진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검 앞에 줄지어 서 있는 화환 사진을 공유한 뒤 “서초동에 신 ○서방파가 대검 나이트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고 했다.

이어 “보통 마약 등을 판매하거나 안마업소, 노점상 등을 갈취해 돈을 버는 조직폭력배들은 나이트클럽, 호텔 등을 인수하는 방법으로 해당 영역에서 위세를 과시하는데 개업식에 분홍색, 붉은색 꽃을 많이 쓴다”며 “(이들은) 상대방 앞에서 뻘쭘할까 봐 화환을 자기들이 주문하는 경우가 많다는 관계자의 전언이다”이라고 했다./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