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분노·적대의 정치는 이제 그만...통합의 정치 나서야"

[서울경제 신년기획-그래도 정치가 희망이다]

공정·정의 상실한 분열 통치에

온 나라가 두 쪽으로 갈려 허우적

헌정질서·민주주의 복원하려면

공존의 시대정신 위해 힘 모아야

다시 해가 솟았다. 올해는 정치의 해다. 4월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이어 내년 3월 대선을 앞둔 정치권의 합종연횡이 예상된다. 원로 정치인, 정치 전문가들은 새해 우리 정치가 ‘분노와 배제, 적대의 정치’에서 ‘상생과 통합, 실사구시의 정치’로 발전할 것을 간절히 소망했다. 2021년 신축년(辛丑年)에는 국회의사당을 가로질러 떠오르는 태양처럼 희망 가득한 국회를 기대해본다. 사진은 태양을 일출부터 10분 간격으로 촬영한 뒤 야경과 레이어 합성했다. /권욱기자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의 분열 통치에 지쳤습니다. 정치가 희망을 주려면 지금처럼 국민들을 분열시켜서는 안 됩니다. 사회의 통합성을 키워야 합니다.” (박상훈 정치발전소 학교장)

“이제 문재인 정부는 사회적 공존의 물꼬를 터야 합니다. 통합과 화해의 정치 없이는 문 정권의 앞날도, 대한민국의 미래도 없습니다.” (윤평중 한신대 교수)

지난해는 가뜩이나 경멸과 혐오의 대상이던 정치가 시궁창에 빠져 허우적거린 한해였다. 1년 내내 조국·추미애·윤석열로 시끄러웠다. 나라가 양쪽으로 갈려 치고받았다.

촛불 집회 당시는 그렇지 않았다. 국민의 절대다수가 지지를 보냈다. 따라서 촛불의 힘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 역시 촛불 정신을 본받아 대연정의 정치를 할 줄 알았다. 그러나 그들은 야권을 적폐 세력으로 몰아 제거하는 데 집중했다. 그렇게 4년여가 흘렀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현 정권은 지지자 중심의 편향된 사고만을 대변하며 극도의 분열의 정치를 보여줬다”며 “편 가르기로는 공정도, 사회적 정의도, 국가 발전도 실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전 의장은 이어 “문 정부의 리더십은 헌정 질서와 민주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수준”이라며 “민주주의 복원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헌정 질서와 민주주의 복원이란 ‘정치의 회복’을 말한다. 분노와 적대의 정치에서 통합과 상생, 생산적 정치로의 변화다. 우리가 ‘그래도 정치가 희망이다’라고 외치는 이유다. 박형준 동아대 교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정치 보복을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상당히 의미 있는 발언”이라며 “현 집권 세력 역시 가슴속의 분노와 적대감·보복의 정치를 내려놓아야 국민들의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훈 학교장 역시 ‘통합의 정치’를 시대 정신으로 제시했다. 그는 “현대 정치사를 돌이켜볼 때 집권 세력이 지난 2020년처럼 국정을 일방적으로 운영한 사례는 없었다”며 이제라도 “(국민들을 하나로 모으는) 통합의 정치를 실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국정 운영에서 야당을 배제하는 것은 야당을 지지한 국민들을 무시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야당의 존재를 인정하고 협치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장은 ‘희망의 정치’를 위한 야권의 변화도 당부했다. 그는 “국정 운영에 반대만 해서는 집권 세력으로서 대안이 될 수 없다”며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 사회적 약자를 위한 복지 정책 등에서 믿음을 줄 수 있도록 거듭나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진용·김혜린기자 yong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