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마포도 30평 20억 초읽기…치솟는 신축 아파트값

마포프레스티지 자이 분양권

한달새 7,000만원 뛰어 19.6억

일각 "이미 20억 넘어 실거래"

마포구 일대 아파트 전경./연합뉴스




서울 마포구에서 전용면적 84㎡ 기준으로 매매가가 20억 원에 근접한 단지가 나왔다. 분양권 거래로 20억 원 클럽에 가입하면 용산 등 초고가 아파트를 제외하고 강북 지역의 첫 20억 클럽 단지가 된다.

1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마포구 염리동 ‘마포프레스티지 자이’ 전용 84㎡ 분양권은 지난달 26일 19억 6,000만 원에 실거래됐다. 이 단지는 총 1,694가구로 내년 3월 입주예정이다. 이 단지 분양권 직전 최고가는 18억 9,093만 원(11월 28일)이었지만 약 한 달 만에 7,000만 원이 다시 올랐다. 이 가격은 마포 기존 인기 단지 가격을 뛰어넘은 수준이다.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 푸르지오’ 84㎡의 경우 18억 2,000만 원(12월 11일)이 최고가다. 용강동 ‘e편한세상마포리버파크’의 경우 17억 3,000만 원(11월 9일), 용강동 ‘마포리버웰’ 17억 8,000만 원(6월 13일), 현석동‘ 래미안마포웰스트림’ 18억 5,000만 원(11월 21일) 등이다.





단지 인근에서는 이미 20억 원을 넘어섰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마포구 염리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실거래가에 등재는 되지 않았지만 이미 20억 원을 넘어 거래가 완료됐다”며 “현재 마포프레스티지 자이 분양권은 찾는 사람은 있지만 팔겠다는 사람이 없어 거래가 성사 되지 않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마포 프레스티지 자이가 20억 원을 넘어서면 사실상 용산구의 한강 변 아파트와 성수동 트리마제를 제외하고는 강북의 첫 20억 클럽이다. 성동구의 ‘래미안 옥수리버젠(18억 5,000만 원)’, 종로구의 ‘경희궁자이(18억 7,000만 원)’ 등이 전용 84㎡ 기준으로 20억 원에 가까운 가격으로 거래됐다. 마포 프레스티지 자이는 염리3구역을 재개발한 아파트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의왕이나 위례, 고양 등 경기 지역의 신축 아파트가 15억 원이 넘어가면서 마용성 등 서울 내 인기 지역 신축 아파트 가격도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