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국제일반
[영상]"얼굴이 예뻐서"···집에서 유골3,787개 나온 멕시코 살인자의 자백

[서울경제 짤롱뉴스]

멕시코 전직 도축업자(사진)의 집에서 유골 3,700여개가 발견됐다./출처=더선




멕시코 외곽에 위치한 실인자의 집 마당에서 수사관들이 피해자 유골을 찾고 있는 모습./출처=AFP 유튜브


멕시코의 한 정육점 지하에서 20명으로 추정되는 유골 3,787개가 발견돼 멕시코 사회를 공포에 빠뜨렸다. 용의자는 5건의 살인과 함께 식인을 했다는 사실을 자백했다.

13일(현지 시간) 더선 등 외신에 따르면 멕시코에서 연쇄 살인 의혹을 받는 전직 도축업자 앙드레스 (72)는 최소 17명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된다. 멕시코 검찰은 “전직 도축업자 앙드레스의 집에서 뼛조각이 발견됐다”며 "이는 시체가 작은 조각으로 부서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멕시코시티 외곽에 있는 그의 집을 파헤친 수사관들은 지금까지 총 3,787개의 뼛조각을 발견했다. 이는 17명 정도의 희생자들의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지난 5월 17일부터 진행된 발굴 조사에서 당국은 용의자가 살던 집에서 몇 년 전에 사라졌던 사람들의 신분증과 소지품을 발견했다.



그가 가장 최근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현직 경찰관의 부인이다. 그는 이번 범죄의 용의선상에 올라 체포됐다. 현직 경찰관은 자신의 아내가 쇼핑을 떠났다가 돌아오지 않자 그날 아내와 동행했던 앙드레스를 의심했다. 아내를 찾던 경찰 남편은 앙드레스의 자택을 수색하던 중 다른 여성 9명의 유골과 함께 테이블 위에서 시신을 훼손한 흔적을 발견했다.

그는 5건의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자백했다. 또 시체 일부를 먹었다고 식인 사실을 시인했다. 앙드레스의 자백은 법정을 혼란에 빠뜨리기도 했다. 그는 법정에서 "(피해자의)얼굴이 예쁘다고 생각해서 벗겨냈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이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인 가운데 그가 지난 20년 동안 최대 30명을 살해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온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