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김건희 "조국의 적은 민주당…文정부가 남편을 대선후보로 키웠다"

김건희 '7시간 통화' 일부 공개

野 경선때 홍준표 후보 비판 주문

안희정 불쌍…나랑 남편은 安편

기자에 "도와주면 1억" 제안도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대선 캠프에 깊숙이 관여해 ‘비선 실세’로 활동한 정황을 담은 녹취록이 16일 공개됐다. 김 씨는 유튜브 매체 ‘서울의소리 ’기자에게 “도우면 1억 원을 줄 수 있다”며 취업 제안까지 했다. 또 국민의힘 경선 당시 경쟁 후보인 홍준표 의원에게 비판적 여론이 형성되게 사주한 정황도 나왔다. 윤 후보가 현 정권과 각을 세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해서는 “민주당이 적”이라고 주장했다.

자료=MBC ‘스트레이트’


MBC는 이날 저녁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7월 12일과 21일 각각 이모 기자에게 캠프 참여를 제안했다.

김 씨는 지난해 7월 12일 “솔직히 우리 캠프로 데려왔으면 좋겠다”고 한 데 이어 21일에는 “우리 동생이 잘하는 정보 같은 거 (발로) 뛰어서 (도와달라)”라고 말했다. 김 씨는 “한 번 와서 좀 우리 몇 명한테 좀 그런 것 좀 캠프 구성할 때 그런 것 좀 강의 좀 해주면 안 되냐”고 요구하기도 했다. 실제로 이후 8월 30일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에 이모 기자를 초청해 선거 관련 강의를 진행하고 105만 원을 강의료로 지불하기도 했다. 같은 날 김 씨는 이모 기자가 캠프 참여를 가정해 “얼마를 주느냐”고 묻자 “잘하면 1억 원도 줄 수 있다”고 답했다.

김 씨가 윤 후보의 대선 캠프에서 막강한 힘을 행세한 듯한 발언도 이어졌다.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캠프에 합류한 데 대해 “원래 그 양반이 오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모 기자의 질문에 “본인이 오고 싶어했다. 그런데 계속 자기 좀 그러려고 한 거지. 왜 안 오고 싶겠냐. 여기가 자기 그건데. 먹을 거 있는 잔치판에 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발언은 김 위원장이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울산 합의’ 이후 전격 합류를 결정한 날에 나왔다. 김 씨가 사전에 이 정보를 알고 있었다는 말을 이모 기자에게 한 것이다.

김 씨가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을 비판하는 여론을 주문한 정황도 나왔다. 김 씨는 이모 기자에게 “홍준표 까는 게 슈퍼챗(실시간 후원금)은 더 많이 나올 것”이라며 “왜냐하면 거기가 또 신선하다”라고 말했다.



조국 수사는 더불어민주당 때문에 커진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김 씨는 “조국 수사를 그렇게 펼칠 게 아닌데 조국 수사를 너무 많이, 너무 많이 공격했다”며 “그래서 검찰하고 이렇게 싸움이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빨리 끝내야 한다는데 계속 키워 유튜브나 유시민 이런 데서 계속 자기 존재감 높이려고 키워서,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고도 밝혔다.

또 “박근혜를 탄핵한 것은 보수”라며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 문재인(대통령)이 탄핵했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보수 내에서 탄핵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성폭력으로 실형을 받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를 옹호하는 발언도 했다. 그는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터뜨리면서 잡자고 했다. 사람 사는 게 너무 삭막하다.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만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석열 후보)는 되게 안희정(전 충남지사) 편”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인에 대해 제기된 소위 ‘쥴리’ 의혹, 유부남과의 불륜 루머에 대해서는 적극 부인했다. 김 씨는 “내가 뭐가 아쉬워서 유부남하고”라며 “우리 엄마가 돈도 많고, 뭐가 아쉬워서 그렇게 되나. 뭐가 아쉬워서 자기 딸을 팔겠나”라고 말했다. 김 씨는 윤 후보와 자신에게 비판적인 기사를 쓰는 장모 기자를 지칭하며 “걔는 인터뷰하면 계속 고소해서 걔는 아마 감옥 갈 것”이라고 하기도 했다.

자료=MBC ‘스트레이트’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