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흰색 드레스에 큰 리본…공식석상 첫 김건희 여사 의상 '눈길'

尹대통령 내외 자택 나서자 주민 250여명 환호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왼쪽). 오른쪽은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참배 모습.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참석해 단상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제20대 대통령 취임일인 10일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여사가 윤 대통령 당선 이후 예고된 공개 일정에 참석하는 건 이날이 처음이며, 윤 대통령과 공식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는 것도 최초다.

이날 오전 9시 52분께 검은색 정장 차림의 윤 대통령 내외가 자택인 아크로비스타 출입구에서 나오자 기다리던 주민 250여명이 환호했다. 윤 대통령은 양손 주먹을 모아 주민들과 부딪히며 인사를 나눴고 김 여사는 두 손을 모으며 주민에게 수차례 목례했다. 주민들이 "너무 예쁘다", "너무 참하다"고 외치자 김 여사는 재차 목례로 답했다.

주민들과 인사를 마친 김 여사는 윤 대통령과 함께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자택을 나서며 어린이들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오전 11시쯤 윤 대통령과 함께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마당에 마련된 취임식장으로 향했다. 윤 대통령은 옅은 파란 넥타이를 착용했고, 김건희 여사는 허리에 큰 리본이 달린 흰색 원피스에 흰색 구두를 착용했다. 이날 오전 10시50분 취임식이 열릴 국회 앞마당에 도착한 두 사람은 기다리고 있던 어린이 2명에게 꽃다발을 받았다. 꽃다발에는 윤 대통령과 닮은 만화 캐릭터로 알려진 ‘엉덩이 탐정’ 그림 팻말이 꽂혀 있었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함께 국회 정문에서 연단까지 약 180여 미터(m)를 걸으며 시민들과 주먹인사 등을 나눴다. 김 여사는 행사 이후 윤 대통령과 함께 용산 대통령 집무실로 향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이를 지나 이동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편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당선 이후 비공개 활동을 이어오며 특히 동물보호와 환경 문제에 목소리를 내왔다. 지난달에는 윤 대통령을 대신해 서울 강남구 봉은사와 충북 단양 구인사를 비공개 방문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공개 등판 이후에도 소외 계층을 위한 봉사활동에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김 여사는 “대통령이 국정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대통령 배우자의 최우선 역할”이라며 “여건이 허락한다면 정부의 손길이 미처 닿지 못한 소외계층이나 성장의 그늘에 계신 분들의 문제를 고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