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견생역전'…러 버림받은 군견, 이젠 우크라 위해 지뢰 찾는다

러군 퇴각 중 버려져…현지 주민이 발견

우크라군서 훈련 받고 지뢰 탐지견 배치

러시아군에 버려진 뒤 우크라이나 군견이 된 맥스와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방위군 트위터 캡처




러시아군이 퇴각 과정에서 버리고 간 군견이 우크라이나군에서 지뢰 탐지견으로 활동하게 됐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미콜라이우 지역에서 발견된 러시아 방위군 소속 군견 맥스(3)는 최근 우크라이나어 명령 이행 훈련을 마치고 지뢰 탐지견으로 배치됐다. 맥스는 셰퍼드 계통인 벨지안말리노이즈로 보통 군견, 경찰견, 목축견 등으로 많이 쓰이는 품종이다.

앞서 은퇴한 군견을 돕는 자선단체 히어로포즈(Hero Paws)는 6일 러시아군 소속으로 이번 전쟁에 투입됐던 맥스가 우크라이나 편에 서게 된 사연을 전했다. 맥스는 러시아군이 미콜라이우의 한 마을을 점령하는 동안 함께 했다가, 퇴각하는 과정에서 버려졌다. 맥스는 며칠을 낯선 땅에서 떠돌았고 버려진 음식을 먹으며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 거리를 헤매던 맥스를 한 현지 주민이 발견했다. 주민은 맥스에게 먹을 것을 주고 보호하다 우크라이나군에 맡겼다고 한다. 맥스는 미콜라이우 주방위군 19연대에서 보살핌을 받은 후 건강을 되찾았고, 이후 우크라이나 명령어를 익히는 훈련을 받았다.

맥스를 가르친 훈련사는 “맥스는 매우 친절하고 똑똑하다”며 “신체 조건이 뛰어나고 모든 기본 명령을 이해한다”고 전했다. 이어 “맥스를 발견해 보호하고 우리에게 보내준 분들께 감사하다. 그들은 맥스를 팔아버릴 수도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한 부대원은 “맥스는 병사들이 가장 좋아하는 강아지가 됐다. 러시아군이 이토록 사랑스러운 아이를 왜 두고 떠났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우리는 개를 사랑하고 가족의 일원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