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이런 꿈 자주 꾸는 당신…치매 걸릴 확률 높습니다"

악몽 자주 꾸는 중년, 치매 확률 4배 높아

노년은 2배↑…남성이 여성보다 더 위험

연합뉴스.




중년에 악몽을 자주 꾸는 사람들이 나이가 들수록 인지력 저하 속도가 빨라지고 치매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2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은 영국 버밍엄 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아비데미 오타이쿠 박사 연구팀이 두 그룹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고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600명 이상의 중년(35~64세)과 2600명(79세 이상)의 노인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시작 당시 모든 참가자는 치매 증상이 없었으며 중년층은 평균 9년, 노년은 5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얼마나 자주 악몽을 경험했는지를 포함해 다양한 설문지를 작성했다.

연구에 따르면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악몽을 꾸는 중년 사람들은 악몽을 꾸지 않는 사람들보다 향후 10년 동안 인지기능 저하를 경험할 가능성이 4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악몽이 잦은 79세 이상의 노인의 경우 치매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2배 더 높았다.



이런 연구 결과의 이유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한 가지의 가능성은 악몽을 자주 꾸는 사람들은 질 나쁜 잠을 자는데 이는 점차 치매와 관련된 뇌 신경세포의 독성 단백질의 축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하나는 두 현상을 뒷받침하는 유전적 요인의 존재가 있을지 모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한 악몽과 치매 사이의 연관성은 여성보다 남성에 더 강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악몽을 자주 꾸는 노년 남성은 나쁜 꿈을 꾸지 않는 노년 남성에 비해 치매에 걸릴 확률이 5배 높았지만 노년 여성의 경우 위험 증가율이 41%정도였다. 이는 중년층에서도 유사한 결과를 보였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아비데미 오타이쿠 박사는 “이 결과가 ‘잦은 악몽이 치매의 초기 징후 중 하나일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하거나 또는 ‘정기적으로 악몽을 꾸는 것이 치매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면서도 “이 이론들 중 어느 것이 옳은 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어떤 이론이 사실로 밝혀지든 ‘중년 및 노년기에 정기적으로 악몽을 꾸는 것이 치매 발병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연구의 주요 함의는 변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를 통해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은 사람을 일찍 식별할 수 있다면 치매의 발병을 늦추거나 예방할 수 있을 지 모른다”고 전하며 “악몽과 치매의 연관성에 대한 향후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의학 전문지 '랜싯'(Lancet)의 자매지 'e임상의학'(eClinicalMedicine)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악몽, #치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