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 사과에 트위터 "두번 순수했다가는..."등 후끈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는 모두 최순실게이트 일색

  • 정승희 기자
  • 2016-10-25 16:52:42
  •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 사과를 한 것과 관련해 트위터 반응이 뜨겁다.

25일 오후 4시 기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순수한 마음’, ‘#최순실’, ‘대국민사과’, ‘순siri’, ‘기자회견’, ‘연설문 쓸 때’, ‘네이버 실검’ 등이 올랐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2층 기자회견장에서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해 “좀 더 꼼꼼하게 챙겨보고자 하는 순수한 마음으로 한 일”이라고 밝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대해 트위터 이용자들은 “두 번 순수했다가는 아주 끔찍하다. 명색이 대국민 사과인데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해 드린 점’이래”, “순실이에게 순수한 마음으로 순순히 넘겨준거니?”, “순수한 마음으로 연설문 유출, 순수한 마음으로 정부기밀 유출, 순수한 마음으로 중요문서 유출…순수한 마음으로 모든 것이 가능” 등의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 실검’은 현재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가 모두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돼서 뜨고 있다. 현재 네이버 검색어는 1위 ‘탄핵’, 2위 ‘박근혜’, 3위 ‘박근혜 탄핵’, 4위 ‘하야’, 5위 ‘최순실’ 등으로 모두 최순실씨와 박근혜 대통령에 관한 내용들로 구성돼있다.



이날 박 대통령은 기자 회견에서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최근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제 입장을 진솔하게 말씀드리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알다시피 선거 때는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많이 듣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순실씨는 과거 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 도와준 인연으로 지난 대선 때 주로 연설ㆍ홍보 분야에서 저의 선거운동이 국민에게 어떻게 전달되는지에 대해 개인적 의견이나 소감을 전달해주는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또 “일부 연설문이나 홍보물도 같은 맥락에서 표현 등에서 도움을 받은 적이 있다”며 “취임 후에도 일정 기간에는 일부 자료에 대해 의견을 들은 적도 있으나 청와대 및 보좌체제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만두었다”고 말해 사실상 유출 의혹을 인정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박 대통령은 “저로서는 좀 더 꼼꼼하게 챙겨보고자 하는 순수한 맘으로 한 일인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여러분께 심려끼치고 놀라고 마음 아프게 해 드린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승희인턴기자 jsh040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