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최순실, 박 정권 이용해 독일로 '영구 이주' 준비한 정황 속속 드러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최순실, 박근혜 정권, 독일 법인, 영구 이주

핵심 국정농단의 주인공 최순실(60)씨가 독일로 ‘영구 이주’를 오래전부터 준비해 온 정황이 드러났다.

서울신문 단독 취재 결과 최 씨는 올 초부터 독일에서 사전 준비를 치밀하게 했다고 최 씨의 지인이 증언했다.

최 씨는 2~3개월에 한 번 측근들과 함께 독일을 오가며 자신의 측근인 한모(35) 씨를 프랑크푸르트로 파견보냈다. 한 씨는 이때 주변에 “이민을 간다”고 인사하며 실제 가족들을 데리고 한국을 떠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 동안 한 씨는 최 씨의 최측근 데이비드 윤 씨와 함께 최 씨 사업의 현장 실무를 담당해왔다.

최 씨의 ‘탈한국 계획’은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며 기존 카페 운영, 스포츠·엔터테인먼트 기획사 뿐 아니라 독일 명품 마이바흐 유통, 이탈리아 가방과 독일 주방용품 등 10여가지 사업으로 확장했다.

이후 1~2년 간 사업에 별다른 성과가 없자 최 씨는 ‘권력을 이용한 사업’ 쪽으로 눈을 돌렸다.

결국 최 씨는 이 단계에서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을 추진하게 된 것으로 추정된다.

2015년 미르재단과 국내 기업들의 설립이 마무리되면서 최 씨의 독일 영구 이주 작업은 급속도로 빨라지기 시작한다.

최 씨는 7월 17일 독일 회사 ‘마인제959’를 매입한 뒤 8월 19일 ‘코레 스포츠 인터내셔널’로 이름을 바꾼다.

이 독일 법인들은 최 씨의 국내 재단과 법인에서 돈을 빼오기 위한 창구로 해석된다.

이때 윤 씨는 한 씨와 함께 독일 주택, 호텔 등 부동산 매입 작업을 진행하고 ‘비덱 스포츠’와 ‘더블루K’ 설립에도 관여한다.

현재 최 씨가 매입한 독일 부동산은 승마학교 인근의 헤센주 슈미텐 브롬바흐와 쇤네 아우스지히트, 그라벤 비센베르그 등 단독주택과 비덱 타우누스에 있는 호텔 등 4곳으로 알려지고 있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