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장시호 테블릿 PC 제출에 최순실 분노 “음해 주장” 두 사람 드디어 갈라져?

  • 박재영 기자
  • 2017-01-11 10:26:09
  • 사회일반
장시호 테블릿 PC 제출에 최순실 분노 “음해 주장” 두 사람 드디어 갈라져?
장시호 테블릿 PC 제출에 최순실 분노 “음해 주장” 두 사람 드디어 갈라져?

11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장시호 태블릿PC 제출에 관한 이야기를 진행했다.

tbs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는 일주일간 김어준을 대신해 양지열 변호사가 진행을 맡았고, 백성문 변호사가 출연해 장시호가 특검에 제출한 제2의 최순실 태블릿PC에 관해 이야기했다.

백성문 변호사는 “여전히 최순실은 태블릿PC를 사용할 줄 모른다고 했다. 이번 태블릿PC는 장시호가 제출했다. 장시호는 ‘독일에 있는 이모가 이것 좀 챙겨놓으라’고 해서 챙겨놨던 거라고 한다”고 밝혔다.

또한, 장시호 태블릿PC 제출에 관해 “장시호가 사실 아들을 끔찍하게 아낀다고 한다. 도피 과정에서도 제주도의 아들 학교 근처에 숨어 있었다고 했다. 특검에선 ‘아들을 빨리 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했는데 그런 부분 때문에 최순실의 반대편에서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제출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지열 변호사는 “청문회장에서도 최순실을 이모라고 하면서도 최순실 씨라고 하더라. 갈라선 것으로 보면 되느냐”고 묻자 백성문 변호사는 “갈라섰다고 봐야 한다. 최순실이 구치소에서 해당 사안을 듣고 격분했다. 본인 것이 아니라고 하고 있으면서 왜 격분했는지 모르겠다. 자신을 음해하는 거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장시호 태블릿PC를 감정하라고 주장하는 최순실에 대해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 증거는 태블릿PC가 아니라 그 안에 들어있는 서류다. 일관적으로 최순실은 두 개 다 자기 것이 아니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는 정치적 의도라는 백성문 변호사는 “태블릿PC를 계속 감정하자는 건 촛불 반대집회 측에서 보면 그분들이 다 ‘태블릿PC를 JTBC가 조작해서 박근혜 대통령 죽이기를 하고 있다’고 한다. 모든 언론과 검찰도 좌편향됐다고 한다. 본인들 편이었을 땐 아무 말도 안 하다가 좌편향됐다고 했다. 이념 대결로 가기 위한 수단으로 감정 여부를 문제 삼고 있는거다”라고 밝혔다.

양지열 변호사는 “특검이 입수한 이번 태블릿PC에도 공격할 거다”라고 하자 백성문 변호사는 “최순실은 태블릿PC도 그렇지만 의상실에서 cctv 영상도 나왔는데 윤전추 행정관 모른다고 했다. 그 다음부터 질문을 못 하기 때문이다. 태블릿PC가 자기 것이 아니라고 해야 더 이상 말을 하지 못한다. 지금은 정유라가 들어와도 ‘내 딸이 아니다’라고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법원에서 나중에 반성의 여지가 없다고 할 수 있는 사안이다.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또한, 양지열 변호사도 “변호사들이 고집 피우는 것을 꺾어서 고백하고 가자고 하는데 심지어 자백한 것도 다 뒤집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백성문 변호사는 “박근혜 대통령 살리기 위한 길이다. 박근혜가 탄핵 심판에서 살아야 자기들도 사는 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런 건 전혀 도움이 안 된다. 하지만 탄핵 심판이란 건 일반 법과는 다르다. 박근혜 탄핵 저지를 하는 사람들은 탄핵 반대 30%만 되도 해볼만 하다는 거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헌재에선 빨리 진행해보려고 하는 것 같은데, 이번에 안 나온 증인들에 한 번 더 기회를 줬다. 이것이 다 기한이 늘어나는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0일 박영수 특검은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서 진행한 브리핑을 통해 최순실 조카 장시호로부터 제2의 최순실 태블릿 PC를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장시호가 제출한 테블릿 PC에는 최순실의 독일 회사인 코레스포츠에 대한 삼성 지원금 관련 메일과 함께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연설문을 비롯한 최순실의 다양한 혐의를 입증할 자료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