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정치권 포스코 흔들기 너무 심한 것 아닌가

  • 2018-07-10 17:14:40
  • 사설
포스코의 최정우 차기 회장 체제를 겨냥한 정치권과 시민단체의 공세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정의당과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는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 회장 내정자를 배임과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 내정자가 포스코 비리의 공범이자 적폐의 핵심이라는 이유에서다.

포스코는 지난달 차기 사령탑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정치권과 시민단체로부터의 갖은 공세와 압박에 시달려야 했다. 이번 검찰 고발 역시 이런 포스코 흔들기의 연장선에서 나온 행태로 볼 수 있다. 회사 측이 사실무근이라며 명예훼손과 무고죄 등 민형사상 대응조치에 나선다고 하니 진실 여부는 법정에서 가려질 것이다. 하지만 연일 제기되는 비리설에 국민기업인 포스코의 대외신인도는 이미 깊은 상처를 입게 됐다. 해외 투자가들이나 거래처에서 어떻게 바라볼지 걱정이라는 목소리도 갈수록 커지는 상황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주주도 아닌 제3자가 민간기업의 경영에 노골적으로 개입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설령 문제가 있다면 이달 말 주주총회에서 자신들의 주장을 펼치고 이를 관철하는 게 순리다. 게다가 부실기업 인수 문제는 이미 대법원에서 당시 경영자들이 무죄확정 판결을 받은 사안이다. 그런데도 차기 회장 내정자를 경영 부적합자라고 몰아붙이는 행태는 도를 넘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 포스코는 지금 글로벌 무역전쟁까지 겹쳐 최악의 경영위기에 직면해 있다. 이런 터에 갈 길이 바쁜 새 사령탑을 취임에 앞서 흔든다면 경영권 리스크만 키울 뿐이다.

그러잖아도 이 정부 들어 기업 흔들기가 심각한 수준이다. 정치권과 시민단체에서 문제를 제기하면 곧바로 공권력이 동원되는 것도 익숙한 풍경이 됐다. 노조와해 의혹을 사고 있는 삼성전자는 10일에도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아야 했다. 올 들어서만도 벌써 10번째다. 한국을 대표하는 간판기업에 대한 무분별한 망신 주기는 그 누구에게도 이롭지 않다는 사실을 모두 명심해야 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