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화웨이 프리미엄폰 'P9 시리즈' 첫 한국 상륙

LG유플러스서 ‘P9’·‘P9플러스’ 단독 출시…고가 스마트폰 시장 넘봐
갤노트7 리콜 후 전파인증 완료…중저가 이어 고가폰 수요 노려
두명 중 한명은 프리미엄폰 구매...한국 시장 매력적
오포·비보 맹추격…내수시장 경쟁만으로는 살아남기 어려워
성공 여부 미지수…AS 약하고 애플 외에 성공 사례 없어

화웨이 ‘P9’ /사진제공=화웨이코리아

화웨이가 처음으로 연내 우리나라에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출시한다. 최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을 틈타 한국에서도 고가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화웨이는 오는 12월초 LG유플러스 단독으로 ‘P9’과 ‘P9플러스’를 내놓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난 9월 국립전파연구원에서 P9시리즈 인증을 마쳤다. 오는 11월에는 갤노트7처럼 듀얼 엣지 디자인을 채택한 ‘메이트9’을 공개할 것으로 알려져 한국 시장에도 내놓을지 관심이다.

‘P9’은 5.2인치 화면과 독일 제조사 라이카가 만든 듀얼렌즈를 탑재했고 카메라는 1,200만(후면)·800만(전면) 화소를 지원한다. 출고가(유럽)는 32GB(기가바이트) 599유로(75만원), 64GB 649유로(81만원)다. 5.5인치 P9플러스(64GB)는 749유로(94만원)다.

화웨이는 지난 4월 P9시리즈를 아시아·유럽 등에서 출시하면서 우리나라는 제외했었다. 삼성·LG·애플 충성도가 높고 중국폰은 중저가형이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다. 화웨이는 그동안 국내시장에서 LG유플러스를 통해 ‘X3’·‘Y6’·‘H폰’, KT에서 ‘비와이(P9라이트)’ 등 10만~30만원대 저가폰을 판매해왔다.

하지만 통신장비·중저가폰으로 인지도를 끌어올린데 이어 앞으로는 한국시장에서도 고가폰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게 화웨이의 전략이다. 우리나라는 미국·영국·일본 등과 더불어 프리미엄폰 수요가 높다. 업계 관계자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알뜰폰 제도가 시행됐지만 여전히 많은 이용자들이 프리미엄폰을 사용하고 있다”며 “스마트폰 강국에서 삼성·LG와 경쟁할 만큼 화웨이가 성장했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한국을 발판삼아 북미까지 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자국 제조사 간 경쟁이 치열해진 점도 화웨이가 국내 프리미엄폰 시장을 넘보는 이유 중 하나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3·4분기 기준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오포가 16.6% 점유율로 1위, 비보가 16.2%로 2위, 화웨이가 15%로 3위였다. 후발주자들이 가격을 무기로 위협하고 있어 화웨이는 프리미엄폰 사업을 강화하는 추세다.

다만 한국시장에서 화웨이의 고가 전략이 성공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애프터서비스에 약점이 있고 애플을 제외하면 성공사례도 찾아보기 힘들기 때문이다. 제조사의 한 관계자는 “블랙베리·노키아도 제대로 사업을 펼쳐보지 못하고 철수했다”며 “한국에서의 프리미엄폰 사업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