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박시후, 4년 前 성폭행 논란에 입열다 “심려 끼쳐드려 사과..따뜻하게 바라봐 달라”(공식입장)

  • 한해선 기자
  • 2017-08-29 14:13:33
  • TV·방송
배우 박시후가 2013년 자신을 둘러싼 사건에 공식적으로 입장을 표했다.

박시후, 4년 前 성폭행 논란에 입열다 “심려 끼쳐드려 사과..따뜻하게 바라봐 달라”(공식입장)
배우 박시후 /사진=지수진 기자

29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김형석 PD, 배우 천호진, 박시후, 신혜선, 이태환, 서은수, 이태성, 신현수, 최귀화, 이다인이 참석한 가운데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박시후는 제작발표회에 앞서 무대에 올라 “다른 제작 발표회 때보다 떨리는 마음이 크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또한 “KBS에서는 2011년 ‘공주의 남자’ 이후로 6년 만에 인사를 드린다. 시간이 많이 지났지만 개인적으로 심려를 많이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여러 우려와 걱정 속에서도 저를 믿어준 감독님과 작가님, 배우들, 시청자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진심을 다해 작품에 임하겠다”며 “저희 드라마는 행복을 깨닫게 해주는 따뜻한 드라마다.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주시고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시후는 지난 2013년 2월 20대 연예인 지망생 A 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후배 연기자와 함께 피소됐다. 양 측이 진실공방을 이어가다 한 달만에 A 씨가 고소를 취하했고, 박시후는 무혐의 처분받았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9월 2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서경스타 한해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