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두산중공업, 중기벤처부 신설 후 첫 ‘동반성장 아카데미’ 개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주최, 60개 협력사 150여명 참여
스마트 팩토리, 공정거래, 성과공유제 등 협력사 교육 진행

  • 구경우 기자
  • 2017-09-20 09:55:15
  • 기업
두산중공업, 중기벤처부 신설 후 첫 ‘동반성장 아카데미’ 개최
19일 두산중공업 창원 러닝센터에서 열린 ‘2017년 두산중공업 동반성장 아카데미’에서 두산중공업 임직원과 협력사 임직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이번 정부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신설된 이후 대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주최하는 ‘동반성장 아카데미’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러닝센터에서 진행된 아카데미는 두산중공업 협력사 임직원 150여명이 참가했다. 아카데미에서는 스마트 팩토리 추진전략(한국생산성본부 이정철 팀장)과 공정거래 사례와 법률(박정헌 변호사) 등 3가지 주제에 대한 특강과 함께 성과공유제도 활용사례, 중소기업 기술보호 지원제도 등 협력사 사업 경쟁력 강화와 직결된 각종 지원제도에 대한 교육이 진행됐다.

김명우 두산중공업 사장은 “아카데미에 입소한 협력사 임직원들이 사업과 직결된 주제에 대한 전문가의 강의와 함께 정부의 각종 지원제도에 대해 정부 담당자에게 직접 설명을 들을 수 있어 실질적인 도움이 됐다”면서 “이번 행사로 협력사들의 동반성장 상생협력 프로그램 참여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카데미에 참석한 김득연 HK금속 대표는 “중소기업이 알아야 할 정부의 정책과 동반성장 프로그램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기회였다”면서 “공정거래가 대·중소기업간의 문제가 아니라 1차 협력사와 2,3차 협력사 간의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점도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협력사들의 참여가 필요한 두산중공업의 국산화 개발 필요 아이템 전시회와 국내외 주요 플랜트를 가상현실(VR)로 볼 수 있는 체험장도 설치해 협력사들의 눈길을 끌었다.

‘동반성장 아카데미’는 정부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운영하는 동반성장 사업을 대기업과 중소 협력사에 소개해 협력 네트워크 활성화와 2, 3차 협력사까지 동반성장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하는 프로그램이다. 두산중공업은 1, 2차 협력업체 경영성과를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운영혁신 프로그램, 운영 전문 컨설팅사 경쟁력 강화 컨설팅, 경영자 및 2세 경영자, 주요 임직원에 대한 역량강화 교육, 퇴직임원의 협력사 경영자문, 동반성장 컨퍼런스, 해외 진출지원 등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