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오피스텔 3월 6,000실 쏟아져 12%↑

  • 이완기 기자
  • 2018-02-28 13:27:08
  • 오피스·상가·토지
3월 전국에서 약 6,000실의 오피스텔 분양 물량이 공급된다. 미국발 금리 인상 우려에도 불구하고 설 연휴, 평창동계올림픽 등으로 미뤄졌던 오피스텔 분양이 봄철 분양 성수기에 들어가면서 물량이 대거 쏟아지는 것이다.

28일 부동산114 등에 따르면 3월 전국에서 5,960실의 오피스텔이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3월 분양 물량(5,320실)에 비해 12.03% 증가한 수준이며 지난 2월(4,670실)보다는 27.62%나 늘어난 수치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3,686실 △인천 1,370실 △제주 363실 △경남 347실 △서울 194실 등의 순으로 공급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다.

또 오피스텔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 비(非)조정대상지역에 86%(5,145실)가 몰려 있다. 조정대상지역과 달리 비조정대상지역은 오피스텔 분양권 전매가 자유롭다.

300~1,000실 이상의 대단지 오피스텔이 전체 분양 물량의 86%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건설·포스코건설·대보건설 등의 건설사들이 시공사로 참여하는 브랜드 오피스텔도 전체 물량의 절반 이상 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3월에 공급되는 단지들은 전매제한 규제 적용을 받지 않는 중대형급 브랜드 오피스텔이 상당수여서 투자자를 비롯한 수요자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