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7년의 밤' 탕준상→고경표, 싱크로율 100% 캐스팅

  • 한해선 기자
  • 2018-03-28 13:57:24
  • 영화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이 ‘서원’의 7년 전과 후의 모습을 비교한 스틸을 공개했다.

'7년의 밤' 탕준상→고경표, 싱크로율 100% 캐스팅
사진=CJ엔터테인먼트

<7년의 밤>은 한 순간의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의 7년 전의 진실과 그 후 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가장 영화화가 기대되는 소설’ 1위를 자랑하는 정유정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광해, 왕이 된 남자> 추창민 감독과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만나 이목을 끌고 있는 영화 <7년의 밤>이 복수의 희생양이 된 ‘최서원’의 7년 전과 후의 모습을 비교한 스틸을 공개했다.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아버지 ‘최현수’가 살인자가 되어버린 그날 이후, 삶이 송두리째 바뀌어 ‘오영제’의 잔혹한 복수에 맞닥뜨리는 ‘최서원’의 어린 모습을 연기한 아역 배우 탕준상과 7년 후의 모습을 연기한 배우 고경표. 이들은 놀랍도록 닮은 외모와 눈빛으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물론, 아버지를 향한 사랑이 원망과 분노로 바뀌어 가는 모습을 마치 한 사람이 겪은 일인 듯 자연스럽게 연기해내 몰입감을 한껏 높였다. 특히, 고경표는 7년 전 사건 이후 보내온 힘겨운 세월을 표현하기 위해 이마에 흉터 분장은 물론, 무려 16kg에 이르는 체중을 감량하며 영화의 디테일을 완성했다.

한편, 머리를 짧게 자른 고경표의 사진을 보고 캐스팅을 결심했다고 밝힌 추창민 감독은 “‘서원’ 역을 맡은 두 배우가 정말 많이 닮았다. 상상했던 이미지가 그대로 나와서 너무 만족스러웠다”고 전했다. 또한, 원작자 정유정 작가는 “영화 초중반에는 서스펜스와 긴장감으로 숨을 잘 못 쉬고 보다가 후반에 ‘서원’으로 인해 위안받는 느낌이 들었다. 머리를 쓰담쓰담 해주고 싶다”며 두 명의 ‘서원’에 극찬을 쏟아냈다. 이에 고경표는 “내가 볼 때도 닮았다고 느껴질 정도였다. 탕준상 군의 눈빛과 감정이 잘 연결된 것 같다”며 “탕준상 군에게도 정말 잘해주었다고 말하고 싶다”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7년의 밤>은 오늘(28일) 개봉,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서경스타 한해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