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별이 되어 떠난 신성일...엄앵란이 마지막으로 밝힌 그에 대한 이야기

  • 최주리 기자
  • 2018-11-06 09:23:19
  • TV·방송
오늘 밤 8시 55분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영원할 것만 같았던 영화계의 거장, 배우 신성일의 마지막을 함께한다.

별이 되어 떠난 신성일...엄앵란이 마지막으로 밝힌 그에 대한 이야기

작년 한밤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영화는 나를 살려준 것이지. 나를 지금까지 건강하게 있게 해준 것이 영화에요.”라며 한밤을 통해 건강한 모습과 영화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던 배우 신성일.

부산 국제 영화제에도 밝은 미소로 나타나 레드카펫을 밟은 그였기에 그의 사망소식은 많은 영화인들과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지난해 부산 국제 영화제에서는 회고전에도 참석, 차기작 2편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던 신성일이였다.

신성일은 지난해 부산 국제 영화제 핸드 프린팅 행사에도 참여하여 젊은 사람들은 나를 모를 것이다, 알아서 무슨 도움이 되겠냐며 말했다. 하지만 그는 한국 영화계의 산 증인 과도 같은 배우이며, 6,70년대를 풍미한 한국 영화계의 아이콘이었다.

한국 영화계에 한 획을 그었다고 할 수 있는 그의 장례식장에는 이를 증명하듯 안성기, 최불암, 이순재, 한지일, 김수미, 등 많은 영화인들이 조문을 왔다. 김수미는 한 달 전에도 통화를 했다며 괜찮다고 자신하셨다는 말을 하며 울먹였다.

엄앵란 역시 거동이 불편한 채로 취재진 앞에 나섰다. 엄앵란은 애써 덤덤한 모습으로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했다. 신성일은 마지막 말로 엄앵란에게 참 수고했고 미안했다라고 전했다는데. 엄앵란이 마지막으로 밝힌 신성일에 대한 이야기는 무엇일까.

영화계의 별 신성일의 마지막 가는 길은 오늘밤 8시 55분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