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홈플러스 올 정규직 전환 계약직·협력사 1,200여명

7월 430명 이어 내달 600명
경비용역업체 직원들도 특채
임일순 사장 "노사 대화 결실"

  • 박준호 기자
  • 2018-11-28 10:59:57
  • 생활
홈플러스 올 정규직 전환 계약직·협력사 1,200여명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계산원들이 고객들을 응대하고 있다. /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가 올해 무기계약직 및 협력사 사원 총 1,200여 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7월 43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데 이어 600여 명을 추가로 발령내며, 계약이 만료되는 경비용역업체 소속 직원 일부도 정규직으로 특별채용한다.

홈플러스는 만 12년 이상 장기 근속 중인 무기계약직 사원 600여 명을 다음 달 1일 정규직으로 전환하며, 대상 직원들은 현재 현장직무교육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홈플러스는 기존 홈플러스㈜와 2008년 홈에버를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 2개 법인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번 전환은 홈플러스 소속 108개 점포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에서 일하는 직원이 대상이다. 홈플러스스토어즈 소속 직원 430명은 앞서 지난 7월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들을 포함하면 올해 홈플러스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직원 수는 1,200명을 넘길 것으로 회사 측은 추산했다.

회사 측은 만 12년 이상 근속 사원 1,000여 명 중 감봉 이상 징계 사실이 없는 직원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 희망자를 지원받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각 점포에 파견 근무 중인 경비 용역업체 소속 보안팀장들도 홈플러스 소속 정규직 직원으로 특별채용한다. 경비용역업체들은 올해 말 홈플러스와 계약이 만료된다.

다음 달 1일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직원의 성별 분포를 보면 여성이 98.9%로 압도적이다. 연령대별로도 50대 이상이 68.4%로 가장 많고, 40대가 28.9%, 30대는 2.7% 순으로 대부분이 주부 사원이다. 급여는 기존 정규직 직급인 ‘선임’의 연봉체계를 따르며, 그동안 무기계약직으로 근무하면서 받아왔던 근속수당은 새롭게 적용받는 연봉에 모두 반영된다. 여기에 직책수당도 새롭게 추가된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대형마트 업계 최초로 대규모 정규직 전환을 단행한 홈플러스가 올해 총 1,200여 명의 직원을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할 수 있었다”며 “영업규제와 시장환경 변화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워진 경영여건을 함께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노사 간의 적극적인 대화의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violato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