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CNN “北 영저동 미사일기지 운영…기지확장 공사도”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기지 건설 작업 진행해

  • 정현정 기자
  • 2018-12-06 08:46:37
  • 통일·외교·안보

북한

CNN “北 영저동 미사일기지 운영…기지확장 공사도”
지난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서해위성발성장’ 미사일 엔진 시험장/서울경제DB

북한이 ‘영저동’(Yeongjeo-dong) 미사일 기지를 여전히 가동하고 있으며, 기지확장공사까지 시행하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자신들이 입수한 위성 사진을 인용해 미 정보당국에서는 이 미사일 기지에 대해 오래전부터 파악하고 있었지만 일반에는 처음 공개된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CNN은 영저동 기지가 북한 내륙 산악지역에 위치하며, 북한이 주요한 장거리미사일 기지를 확장해왔다면서 장거리미사일 기지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CNN이 언급한 ‘영저동’ 기지는 ‘영저리’ 기지일 가능성이 있다.

양강도 영저리 미사일 기지는 1999년대 말 국내 및 미국 언론에 소개된 적이 있다. 1999년 10월 한국 군 당국은 영저리, 황해북도 삭간몰 등 6곳에서 북한이 스커드미사일 기지 공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도 같은 해 7월 ‘청와대 관계자’를 인용, 북한이 중국 국경에서 12마일(약 20km) 떨어진 영저리 산악지역에 대포동 1, 2호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기지를 건설 중이라고 처음 보도했다.

미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의 연구원들은 CNN에 이번 위성 사진은 기존 시설에서 약 7마일(11㎞) 떨어진 곳에 새로운 시설 공사가 진행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연구소는 보고서에서 “위성 이미지는 미사일 기지가 활동을 계속하고 있고 특히 지난해 북한이 다른 미사일 기지로 보이는 시설을 현저히 확대해왔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이 지난해 대규모 지하 시설을 신축해왔으며, 올해 8월 현재도 여전히 건설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프로그램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건설 작업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의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계속돼왔다”고 덧붙였다.

CNN은 루이스 소장 등을 인용해 ‘영저동’ 기지에 대해 핵무기 탑재는 물론 미국까지 타격할 수 있는 신형 장거리미사일을 수용할 수 있는 강력한 후보 기지라고 설명했다. CNN은 또 미국은 이 기지에 대해 북한과의 미사일 합의의 하나로 지난 2000년 이 기지에 대한 접근을 시도했으나 당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이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정현정 인턴기자 jnghnji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