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포린폴리시, “美 국무부, 인도적 대북지원 겨냥한 제재 완화하기로”

물자전달·인력파견 일부 허가
“북핵 협상 ‘유화적 제스처’인지 불분명”

  • 박홍용 기자
  • 2019-01-12 14:13:07
  • 정치·사회

미국, 국무부, 폼페이오, 대북지원 제재, 완화, 포린 포리시

포린폴리시, “美 국무부, 인도적 대북지원 겨냥한 제재 완화하기로”
마이크 폼페이오 /AF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인도적 지원에 대한 일부 대북제재를 완화하기로 결정했다고 외교 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가 11일(현지시간) 외교관, 구호단체 활동가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북한에 대한 미국인 구호단체 관계자들의 방북 금지를 해제하고 북한으로 향하던 인도주의 물자에 대한 봉쇄도 완화하기로 했다.

FP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 같은 결정을 지난 9일 국제구호단체들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유엔과 민간 구호단체들이 미국 정책 때문에 생명을 살리는 구호 노력이 심각한 타격을 받는다고 지적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FP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 정권에 대해 ‘최대의 압박’ 작전을 수개월 동안 진행해온 만큼 인도적 지원에 대한 이번 대북제재 완화가 중요한 첫걸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FP는 이번 조치가 비핵화 협상을 용이하게 하려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유화적 제스처인지, 북한 민간인들의 삶을 위협하는 정책을 완화하라는 외교적 압박이 심해지는 데 따른 대응조치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자 작년 여름에 북한에 허용된 지원의 규모를 현격히 제한했다.

이에 따라 미국 관리들은 병원에서 쓰는 수술 장비, 보육원에서 우유를 담는 데 쓰는 스테인리스스틸 용기, 결핵과 말라리아를 퇴치하기 위한 물자 등의 수출을 일상적으로 지연시켰다.

FP는 미국의 이런 조치에 거센 항의가 뒤따랐고 결국 미국이 유엔에서 외교적으로 고립되는 현상이 빚어졌다고 설명했다.

미국 브루킹스연구소의 한국 석좌인 박정현 전 미국중앙정보국(CIA) 애널리스트는 “북한에 인도지원을 재개하는 것은 옳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하지만 이번 사안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과 다시 논의를 진전시킬 수 있겠다’라고 말하기에 충분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북핵 협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