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표준지 공시지가 9.42% 상승, 가장 비싼 곳은 “명동8길 네이처리퍼블리 부지” 가격은?

  • 홍준선 기자
  • 2019-02-12 15:38:12
  • 사회일반
지난해보다 전국 땅값이 9.42% 상승,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 상승폭을 나타냈다.

또한, 서울은 13.87% 올라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으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위를 기록한 제주는 상승폭이 9%대로 내려 앉아 4위를 기록했다.

12일 국토교통부는 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표준지 50만 필지의 공시가격이 지난해보다 평균 9.42% 올라 전년도 상승률(6.02%)을 웃돌았다고 말했다.

이어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1.43% 하락한 이후 표준지 공시지가는 10년째 상승세가 유지됐으며 상승폭은 2008년(9.63%) 이후 11년만에 최대이다.

한편, 전국 표준지 중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명동8길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로 제곱미터당 1억 8천300만 원으로 평가됐다.

또한, 국토부는 다음 달 14일까지 이의신청을 받은 뒤 재검토를 거쳐 4월 12일 조정된 가격을 재공시하라 예정이다.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