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진주 참극' 안인득 정신병원서 68차례 조현병 진료

범행 2년 9개월 전부터 치료 중단
警, 휴대폰 분석 범행동기 추적

  • 이경운 기자
  • 2019-04-21 17:25:50
  • 사회일반
'진주 참극' 안인득 정신병원서 68차례 조현병 진료
방화 살인 참사가 난 경남 진주시 한 아파트 출입구에 21일 오후 하얀 국화가 놓여있다. /진주=연합뉴스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이 과거 5년 동안 68차례 조현병으로 정신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안씨가 지난 2011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진주시의 한 정신병원에서 68차례에 걸쳐 조현병으로 치료받은 기록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안씨가 지난 2010년 행인에게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며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해 재판에 넘겨졌을 당시 ‘편집형 정신분열증(조현병)’ 진단을 처음 받고 이후 약 5년 동안 정신질환 진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안 이후 해당 병원을 더 다니지 않았고 다른 병원에서 치료받은 기록도 파악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안씨가 최근 진주 아파트 범행까지 2년 9개월 동안은 별다른 치료를 받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과거 안씨를 치료한 정신병원 의사를 상대로 당시 치료 내용 등도 확인할 예정이다.

안씨는 경찰 조사에서 학창 시절 약한 학생들을 도왔다는 등 자신에 유리한 진술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학창시절 괴롭힘을 당하는 친구들을 위해 싸우기도 하고 약한 친구와 어울려 지냈다”거나 “실직 이후 폐지 줍는 노인들에게 간식도 나눠줬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순전히본인의 진술이고 실제 그런 행위가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대체로 자신의 편에 서지 않는 사람들에 대한 원망과 적대감이 커지던 중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안씨를 수차례 면담한 결과 10년 전께 김해 한 공장에서 일하다가 허리를 다쳐 산재 처리를 신청했지만 받아들여 지지 않은 뒤 사회 불만이 가중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를 규명하기 위해 휴대전화 및 3,000여건에 달하는 통화내역, 컴퓨터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등 분석작업에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안씨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 2자루는 지난달 중순 진주 한 재래시장에서 구매한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객관적 증거 확보와 탐문 수사, 프로파일러 분석 자료 등을 종합해 수사를 마무리하고 범죄 사실을 확정한 뒤 이번 주 중 사건을 검찰로 넘길 계획이다. /진주=황상욱기자 so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