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R&D에 돈 쏟아붓는 화웨이…지난해에만 18조원 투자

153억달러 지출해 세계 4위
MS·애플·인텔 등 제처
5년간 증가율 149%는 2위

R&D에 돈 쏟아붓는 화웨이…지난해에만 18조원 투자
화웨이 로고. /EPA연합뉴스

5세대(5G) 이동통신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는 화웨이가 지난해에만 연구개발(R&D)에 153억달러(약 17조8,000억원)를 쏟아부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화웨이의 지난해 R&D 지출액은 아마존(288억달러)과 알파벳(214억달러), 삼성전자(167억달러)에 이어 세계 4위다. 마이크로소프트(147억달러)와 폴크스바겐(143억달러), 애플(142억달러), 인텔(135억달러)은 화웨이에 뒤졌다.

R&D 증가속도는 더 높았다. 2014년 대비 지난해 화웨이의 R&D 예산은 149% 증가해 같은 기간 애플(137%)이나 마이크로소프트(29%), 삼성전자(28%)를 크게 앞섰다. 5년간 R&D 지출 증가율이 화웨이보다 높았던 기업은 아마존(210%)밖에 없었다. 화웨이는 지난해 매출 대비 연구개발 지출비율(14%)에서도 알파벳(16%)에 이어 세계 2위였다. 중국의 IT 포털사이트 페이샹닷컴의 샹리강 수석집행장은 “화웨이의 모든 성취는 많은 연구개발 예산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