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이민호 악성댓글 얼마나 심하길래…"고소장 제출, 선처는 없다"

  • 김진선 기자
  • 2019-05-23 04:48:25
  • TV·방송
이민호 악성댓글 얼마나 심하길래…'고소장 제출, 선처는 없다'
배우 이민호 /사진=서경스타 DB

배우 이민호 측이 악성댓글을 고소하며 선처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민호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는 2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자체 모니터링과 팬들의 제보를 통해 이민호에 대한 악성 게시물을 확인해왔다”며 “수집한 증거를 바탕으로 오늘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악성댓글이 더는 간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과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법률대리인을 선임하고 법적대응에 나서게 됐다”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민호는 지난달 25일 사회복무요원에서 소집해제됐다. 차기작으로 ‘미스터 션샤인’과 ‘도깨비’, ‘태양의 후예’ 등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의 신작 ‘더 킹’에 출연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