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시, 게임산업 지속 육성 의지 확고…"필수 성장 동력”

"게임은 4차 산업혁명시대 필수 성장 동력"
부작용 대책 마련에도 박차

  • 조원진 기자
  • 2019-06-13 08:18:06
  • 전국
부산시, 게임산업 지속 육성 의지 확고…'필수 성장 동력”
WHO 게임이용장애 질병 분류에 대한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게임도시’로 우뚝서려고 노력해온 부산시가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게임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센텀시티역 전경./사진제공=부산정보산업진흥원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과 관련해 부산시가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게임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확실히 했다.

13일 부산시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WHO는 지난달 25일 ‘게임이용장애’가 포함된 제11차 국제질병분류(ICD)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WHO 회원국인 한국은 한국표준질병분류(KCD) 반영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오는 2022년 1월 발효 예정인 ICD는 이르면 2026년 KCD에 반영된다.

정부 관련 부처에서는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어 반영 여부는 불투명하지만 국내 게임 업계는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을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게임 규제가 늘어나면 국내 게임산업의 손실금액은 2025년 5조 2,004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시의 입장에서도 타격이 크다. 문화콘텐츠산업의 핵심인 게임산업에서 미래 먹거리를 찾겠다며 추진하고 있는 게임산업 종합 생태계가 차질을 빚을 게 뻔하기 때문이다. 부산시는 글로벌 게임전시회 지스타를 지난 2009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고 지난 2016년에는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아마추어 이스포츠 선수단인 ‘GC부산’을 창단하는 등 게임산업을 육성하려는 의지가 크다. 내년에는 부산진구 서면에 400석 규모를 갖춘 e스포츠 상설경기장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에 부산시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주 성장 동력인 게임산업을 계속 육성하는 한편 부작용은 확실히 검토해 우려를 잠재운다는 방침이다. 먼저 지난 2015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부산 게임 과몰입 상담치료센터’의 역할을 확대하기로 했다. 학교·보호자 연계 프로그램과 게임의 긍정적인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게임문화교실’ 등을 도입해 게임 부작용 줄이기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센터에는 전문 임상심리사와 상담사가 상주하고 있어 언제든 상담이 기능하다. 지난 4년간 △개인·집단상담 1만8,838건 △병원 통합치료 서비스 지원 1,143건 △창의게임문화교실 개최 269회 등의 성과를 올렸다.

게임 기관 및 학계와의 협력도 강화한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게임협회 등 기관과 함께 부작용을 연구하고 대책을 더욱 내실 있게 마련할 계획이다. 송종홍 부산시 영상콘텐츠산업과장은 “진흥과 규제는 균형 잡힌 시각에서 결정해야 한다”며 “일부 우려에 대해 대책을 확실히 마련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게임산업이 부산의 확고한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