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인영 "다음주 모든 상임위 소위 가동 태세 갖추겠다"

민생입법정책 추진기획단 구성해 성과도출
제왕적 정당운영 탈피..정책경쟁 희망한다

이인영, 국회정상화, 한국당, 황교안, 나경원, 상임위, 당정

이인영 '다음주 모든 상임위 소위 가동 태세 갖추겠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정상화와 관련해 “다음 주에는 모든 국회 상임위원회의 소위가 가동할 수 있게 태세를 갖춰 놓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가 멈춰선지 69일째”라며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이라도 국회 문을 열라는 요구에 직면한 우리는 마냥 자유한국당을 기다릴 수만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국정을 책임지는 집권여당으로서 마냥 놀고 있는 국회라는 비난을 방치할 수도 없다”며 “그래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먼저 준비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를 위해 “당정회의를 수시로 긴밀하게 가동하고, 언제라도 상임위와 소위를 운영해 그 과정에서 시급한 민생입법과 추경예산을 심사할 준비를 완료하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이 과정에서 한국당 의원들과 반드시 함께하고 싶다. 이것은 변함없는 우리의 진심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주 중으로 원내 민생입법정책 추진 기획단도 구성할 것”이라며 “지금부터 12월까지 매우 시급한 민생현안을 챙기고 반드시 입법과 예산으로 뒷받침할 과제를 도출해 성과를 내는 원내 활동을 본격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상임위 간사단 회의를 정례화하고 상임위 중심의 토대를 갖췄다”며 “제왕적 정당운영·원내운영에서 완전히 탈피해 당정관계에서 당의 주도성을 확실히 증가시켰고 현장 민생 목소리가 바로 제도와 예산으로 전환될 수 있는 당정 시스템을 갖추지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황교안 대표가 선언한 정책경쟁이 본격화되길 희망한다”며 “국회 밖에서 소리지르며 이념선동과 막말퍼레이드 반복되는것은 정책경쟁에서 자신감을 상실한 한국당의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