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갈등 불지핀 '김해신공항 재검토'...與 TK의원도 반발

김부겸 "일방적으로 깰 수 없어"
홍의락 "합의정신 어디로 갔나"
한국당도 "선거 위한 적폐 시도"

  • 하정연 기자
  • 2019-06-21 15:42:38
  • 국회·정당·정책
갈등 불지핀 '김해신공항 재검토'...與 TK의원도 반발
주호영 회장 등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의원들이 21일 오전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움직임과 관련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부·울·경 단체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합의에 따라 사실상 원점으로 돌아가자 대구·경북(TK) 지역 의원들은 여야 할 것 없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야권은 물론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당 소속 TK 지역구 의원들도 21일 김 장관과 여권 소속 단체장들의 합의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며 높은 수위의 공개비판 발언을 하는 등 여권 내 분열이 일어나는 양상이다.

한국당 TK 지역 국회의원 21명으로 구성된 ‘대구경북발전협의회’는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조찬모임을 가진 뒤 기자회견을 열고 “5개 광역단체장과 합의로 이뤄진 국가적 결정을 여당 소속 3개 단체장과 국토부 장관이 손바닥 뒤집듯 뒤집었다”며 “선거를 위해 무엇이든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협의회 회장인 주호영 의원은 “앞으로도 재검증을 요구하면 그때마다 총리실이 다 들어주고 재검증에 나설 것이냐”며 “잘못된 선례를 남기면 안 된다. 정치논리로 뒤집히는 정책이 다름 아닌 적폐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 장관은 이럴 거면 장관을 사퇴하고 여당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국무총리도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특정 지역의 선거를 위해 적폐를 시도한다면 대구·경북 500만 시민이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소속 TK 지역 의원들도 이날 김 장관과 여권 소속 단체장인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의 합의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대구 수성갑을 지역구로 둔 김부겸 의원은 “김해 신공항은 (영남권) 5개 지방자치단체가 합의하고 정부도 동의해 결정된 사안으로 총리실이 일방적으로 깰 수는 없는 것”이라며 “정권이 바뀔 때마다 국책사업이 이런 식으로 표류하게 되면 앞으로 어떻게 믿고 하겠느냐. 정책·행정 안정성에 문제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그는 “3개 지자체가 합의를 깼다고 해서 나머지 (대구·경북) 2개 지자체가 그냥 따라가야 하느냐”고 반문하면서 “이걸 깨서 가덕도 신공항으로 간다는 논리는 성립될 수도 없고 그렇게 되면 엄청난 갈등, 씻을 수 없는 갈등이 남는다”고 강조했다.

대구 북구을을 지역구로 둔 홍의락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실이라면 어처구니없는 행동”이라며 “5개 광역단체장의 합의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최소한 5개 단체장이 다시 만나는 형식적 절차라도 있었어야 말이 되지 않겠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형식적 절차도 깔아뭉갠 처사를 어떻게 이해할 수 있는가. 이런 것을 밀실정치라고 한다”며 “총리실은 제대로 된 절차를 밟아주기를 바란다. 이런 것이 이렇게 작동된다면 정말 쪽팔리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경북 구미 지역에서 활동하는 민주당 비례대표 김현권 의원도 “국가의 장기적인 미래 관점에서 논의가 이뤄진다면 그럴 수 있다”며 “다만 5개 지자체의 합의를 거친 사안이기 때문에 그 절차는 다시 거쳐 충분히 의견을 듣고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