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문화재청,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소장자에 "반환 거부시 법적 조치"

  • 연승,조상인 기자
  • 2019-07-17 20:59:04
  • 문화
문화재청이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소장자인 배익기(56)씨에게 17일 상주본 반환 거부 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통보했다.

문화재청의 도중필 안전기준과장과 한상진 사범단속반장은 이날 경북 상주에서 배씨를 만나 상주본 반환요청 문서를 전달하고 조속한 반환을 요구했다.

문서에는 배씨가 제기한 강제집행 불허 청구를 대법원이 지난 15일 기각한 만큼 훈민정음 상주본 소유권이 국가에 있다는 사실이 재확인됐고 문화재를 계속 은닉하고 훼손할 경우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대해 배씨는 문화재청의 요구는 알겠으나 자신도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고 문화재청은 전했다.

문화재청과 배씨가 기존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상주본 문제는 당분간 평행선을 달릴 것으로 보인다.

한 반장은 “법적 조치는 상주본 회수를 위한 강제집행과 민형사 소송 등이 될 수 있다”며 “배씨를 지속해서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배씨는 지난달 27일 상주시장과 시의회 관계자 등을 만났을 때 보상금 수십억원과 상주본을 전시한 명예박물관장직을 제안받았으나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