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마감시황]코스피 기준금리 인하에도 이틀째 하락…2,060대 후퇴

코스피가 18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도 이틀째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37포인트(0.31%) 내린 2,066.55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4.26포인트(0.21%) 내린 2,068.66으로 개장해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오현석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한은이 이날 예상보다 빠르게 금리를 내린 것은 증시에서 호재로 인식된다”며 “그러나 일본의 수출규제와 2분기 실적 쇼크에 대한 우려 등 악재가 이를 압도하면서 지수가 하락했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내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개인이 999억원, 외국인은 697억원을 순매수했으나, 기관이 1,74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0.22%)와 LG화학(0.99%), SK텔레콤(0.39%), LG생활건강(2.26%) 등이 오른 반면, SK하이닉스(-0.13%), 현대차(-0.75%), 셀트리온(-1.63%), 현대모비스(-1.71%) 등은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3포인트(0.17%) 내린 665.15로 마감했다. 지수는 1.19포인트(0.18%) 내린 665.09로 출발해 등락을 거듭하다 전장보다 소폭 내린 채 장을 마쳤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이 322억원, 외국인은 92억원을 각각 순매수했지만, 기관이 364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종목 중에서는 헬릭스미스(2.02%), 케이엠더블유(4.12%) 등이 올랐지만, 셀트리온헬스케어(-2.37%)와 셀트리온제약(-2.09%), CJ ENM(-2.16%), 신라젠(-0.11%), 펄어비스(-0.59%) 등이 내렸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