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2021년부터 범부처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 본격 추진

오는 2021년부터 정부가 부처 간 경계를 허물고 신약 개발에 소요되는 모든 과정을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범부처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

보건복지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범부처 공동사업으로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정부가 발표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의 후속 조치다

정부는 그동안 부처별 개별사업으로 지원해온 신약 연구개발 사업이 일몰 또는 종료를 앞둠에 따라 기존 사업을 통합·연계해 2021년부터 10년 간 국가신약개발지원사업을 새롭게 추진키로 결정했다. 국가신약개발지원사업은 부처별 지원에 따른 한계를 극복하고 기초연구부터 사업화에 이르는 신약 개발 전체 주기를 지원해 실질적인 신약 개발을 이끌어내겠다는 게 핵심이다.

주요 사업 내용은 △우수한 초기 신약 파이프라인의 지속적 공급을 위한 기반 확충 연구 △기초연구가 임상으로 진입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을 위한 신약 연구개발(R&D) 생태계 구축 △기업 중심의 신약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 지원 △신약 개발의 주요 단계별 장벽 해소를 위한 신약 R&D 사업화 지원 등이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