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김세정·송재림·박지연, “딱 키스 타이밍이었는데”

  • 최재경 기자
  • 2019-08-19 05:15:13
  • TV·방송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연우진, 김세정, 송재림, 박지연이 각기 다른 커플 케미로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 연우진·김세정·송재림·박지연, “딱 키스 타이밍이었는데”
/사진=KBS 2TV_너의 노래를 들려줘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 (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에서 연우진(장윤 역), 김세정(홍이영 역), 송재림(남주완 역), 박지연(하은주 역)은 매 회 각기 다른 강한 개성으로 시청자들에게 박진감 넘치는 다크 로코를 선사하고 있다.

특히 성격 뚜렷한 그들의 만남이 있을 때마다 다채로운 시너지를 내며 극의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장윤(연우진 분)과 홍이영(김세정 분)이 심장 폭발하는 로맨틱 키스로 본격적인 커플 케미를 뽐내고 있는 가운데 의외의 환상적인 커플 케미를 터뜨리는 그들의 특별한 만남들을 살펴봤다.

먼저 홍이영과 남주완(송재림 분)은 ‘썸앤쌈 케미’로 눈길을 끌고 있다. 가끔씩 던지는 그의 알 수 없는 적극적인 대사는 썸인 듯 아닌 듯 해 설레게 하고 있다. 남주완은 오케스트라 단원이었던 홍이영을 말도 없이 자르는가 하면 얼굴을 가까이 맞대고 있는 그녀에게 “아.. 아깝다 딱 키스 타이밍이었는데”라는 폭탄 발언을 투척, 속내를 알 수 없는 행동들로 홍이영을 헷갈리게 하며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반면 장윤과 하은주(박지연 분)는 ‘기 싸움 케미’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그녀가 장윤의 정체에 대해 의심하기 시작한 것. 두 사람은 자신의 약점은 드러내려 하지 않으면서도 상대방의 정보만 알아내려 하는 팽팽한 줄다리기로 극에 긴장감을 전했다. 특히 장윤의 집 앞에서 이들이 보여준 다툼은 숨겨진 진실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해 더욱 몰입도를 높였다.

그런가하면 홍이영과 하은주는 투닥투닥 ‘앙숙 케미’로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스타일부터 성격까지 모든 것이 정반대일 뿐만 아니라 남자 문제까지 얽혀있는 극과 극의 만남으로 흥미를 더한다. 만나면 으르렁대며 서로를 싫어하는 듯하면서도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주고 진심이 담긴 충고를 하는 등 차원이 다른 미묘한 관계로 안방극장에 흥미로움을 전하고 있다.

이처럼 네 사람의 각양각색 케미스트리는 극의 재미를 배가시켜 보는 내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그들의 특별한 이야기 속 만남들 그 속에는 평범한 청춘들의 이야기까지 담겨있어 공감까지 자아내고 있다.

극 속에 완벽하게 녹아든 네 배우의 환상의 콤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