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이계문 위원장의 디테일 경영 "일수대출 직접 전화해 이자율 확인"

[서경이 만난 사람]

조선실록 부채탕감 사례 외는 이유

11곳 대학서 학과 특징 맞게 강연

동영상·보드게임 등으로 재미 더해

새 정책상품 '햇살론 17' 9월 출시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겸 신용회복위원장/성형주기자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겸 신용회복위원장은 궁금한 게 있으면 직접 눈으로 확인해보지 않고는 못 배기는 성격이다. 한 예로 서민금융을 다루는 책임의식 때문에 지하철역에 붙어 있거나 재래시장 통로·인도 위에 뿌려져 있는 명함 크기의 일수대출 광고 전단지를 그냥 지나치는 법이 없다. 한 장 한 장 주워 일일이 적혀 있는 번호로 전화를 걸어 이자율을 확인해본다고 한다.

이 원장은 “전단지에는 이자율이 5일에 20%라고 적혀 있는데 연리로 따져보면 무려 1,460%에 달하는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5일 만에 갚으면 되겠지 하는 안이한 생각에 200만~300만원을 빌렸다가 나중에 연체돼 원리금이 수천만원으로 불어나는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고 지적했다.

이 원장은 또 ARS로 운영돼오던 서민금융 1397 통합콜센터에 직접 전화를 걸어본 후 상담사가 직접 상담하는 시스템으로 확 바꿨다. 이 원장은 “실제 전화를 걸어보니 전자음성이 뭐는 몇 번, 뭐는 몇 번 하는 식으로 안내를 하고 상담사와는 바로 연결이 안 돼 답답해서 상담사가 직접 응대하는 식으로 다 뜯어고쳤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또 조선 시대에도 채무조정제도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리는 전도사 역할을 하기 위해 매일 모바일로 조선왕조실록에서 관련 사료를 찾고 외운다. 다 외우지 못하는 것은 메모장에 일일이 기록해 길을 걷다 잠시 들여다보면서 암기한다고 한다.

이 원장은 채무조정의 필요성을 언급하는 대목에서 조선왕조실록을 자주 인용하는데 “세종실록 14년 3월19일자를 보면…”하는 식으로 굉장히 구체적이다. 이렇다 보니 듣는 사람도 신뢰를 하게 된다.



이 원장의 또 다른 중요한 임무는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 금융교육이다. 이 원장은 “대학생들도 ‘5일에 20%’라는 문구가 뜻하는 정확한 연리를 모르는 경우가 허다하다”며 “경제원론 수준의 금융교육은 추상적이고 딱딱하게 다가가기 때문에 아주 쓸모 있는 금융정보만 알려주는 식으로 강연을 한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청년주택청약예금은 연 금리가 3.4%로 높은데다 나중에 아파트 청약을 하는 데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무조건 가입하라고 권하는 식이다. 그는 “가급적 연체를 줄여 신용등급을 잘 관리하고 청년주택청약예금 같은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저축상품을 찾아 소액이라도 저축하라고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미 지방의 조선대와 강원대 등 대학 11곳에서 강연할 정도로 입소문이 나고 있다고 한다. 최근에는 군까지 금융교육 대상을 확대했다. 이를 위해 진흥원은 올 7월 육군본부와 육군 장병의 신용상담 및 금융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군 장병이 성공적으로 사회에 복귀하려면 계획적인 소비나 저축습관이 미리 자리 잡혀 있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아울러 청년층이 금융을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도록 보드게임 교구재와 동영상 콘텐츠도 개발했다. 이 원장은 “대학생 금융특강을 통해 직접 대학 현장을 다니다 보니 청년의 실생활에 필요한 맞춤식 금융교육이 여전히 부족하다고 느꼈다”면서 “청년들이 직접 체험하고 흥미롭게 배울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 또한 새로운 정책금융상품 출시를 앞두고 분주하다. 금융위원회는 저신용자가 고금리 대부업이나 사금융으로 내몰리지 않도록 대안상품인 ‘햇살론17’을 오는 9월 출시할 예정이다. 연 17.9%의 금리가 적용되며 한도는 700만원이다. 기존 서민금융상품과 달리 신용도 등에 따라 금리·한도를 차등화하지 않고 최소한의 요건만 통과하면 동일 조건으로 빌려준다. 진흥원은 햇살론17의 출시에 앞서 구체적인 운영방향을 마련하고 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16 18:07:0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