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황금정원’ 연제형 종영 소감, “사랑스러운 작품…소중한 기억으로 남을 것”

  • 최재경 기자
  • 2019-10-29 02:00:59
  • TV·방송
‘황금정원’을 통해 한층 더 성숙해진 열연을 펼치며 안방극장의 사랑을 받았던 ‘훈남형사’ 배우 연제형이 애정을 가득 담은 종영소감을 전했다.

‘황금정원’ 연제형 종영 소감, “사랑스러운 작품…소중한 기억으로 남을 것”
/사진=MBC_황금정원

연제형은 MBC 주말드라마 ‘황금정원’에서 강력계 형사 필승(이상우 분)이 사랑하는 친동생 같은 후배이자, 미주(정시아 분)와 티격태격 다투다 사랑에 빠지게 된 기영으로 분해 브로맨스와 유쾌한 로맨스까지 모두 잡으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연제형은 훈훈한 비주얼과 더불어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수사에 집중하는 형사의 카리스마부터, 미주와 알콩달콩한 러브라인을 통해 위로해주고 싶은 귀여운 연하남의 반전 매력까지 발산하며 극의 재미를 더해왔다.

올해 초 드라마 ‘땐뽀걸즈’를 통해 첫사랑 서울오빠로 대중에 깊은 인상을 남겼던 연제형은 이후 ‘붉은 달 푸른 해’에 이어 ‘막돼먹은 영애씨17’을 통해 시니컬한 캐릭터로 변신해 처음으로 도전한 코믹연기도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했다.

‘황금정원’을 통해 주말까지 섭렵한 연제형은 차근차근 쌓아올린 실력을 발휘하며 몰입도를 높이는 데 일조했다. 특히 연제형은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된 후 기영이 느꼈던 충격과 분노, 고모로 알고 지냈던 친모 수미(조미령 분)를 향한 배신감과 연민 등 복합적인 감정을 충실하게 표현했는 평을 받으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연제형의 활약은 마지막까지 빛을 발했다. ‘황금정원’ 마지막회에서 연제형은 아빠가 된다는 사실을 알고 기뻐하는 기영의 모습에서부터, 쌍둥이 아빠로서 다정함까지 모두 보여주는 꽉 찬 해피엔딩으로 흐뭇한 미소를 선사했다.

연제형은 ‘황금정원’이 끝난 후 “끝났다는 것이 실감이 안 나고 마냥 아쉽기만 하다. 바로 어제 필승 선배와 함께 차를 타고 수사하러 다니던 신을 찍었던 것 같은데, 언제나 그랬듯이 시작을 하고 열심히 달려오다 보니 눈 깜짝할 사이에 종영이 다가온 것 같다”며 “30부작이라는 긴 호흡의 드라마를 함께 하면서 정말 많이 배웠다. ‘황금정원’은 제게 있어 무척이나 사랑스러운 작품으로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 분 한 분 모두 다 소중하고 감사하지 않은 분들이 없다. 평생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며 “앞으로도 배우에 한 걸음 더 가까워 지기 위해 열심히 달리고 노력하는 연제형 되겠다. 사랑합니다”고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