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재테크

우리금융 혁신기업 올인...올 6.6조 지원

연간목표 122% 초과달성

우리금융 혁신기업 올인...올 6.6조 지원
자료=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이 지난 9월까지 혁신성장기업에 총 6조6,000억원을 대출해 올해 목표치를 넘겼다고 1일 밝혔다. 전날 우리금융은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주재로 ‘혁신금융추진위원회’를 개최해 혁신금융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서 논의했다. 손 회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는 혁신금융추진위는 산하에 △여신지원 △여신제도개선 △투자지원 △핀테크지원 등 4개 추진단을 구성해 전문분야별 지원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기술금융과 정책금융 연계 등 여신지원 부문 실적은 9월까지 6조5,860억원으로 올해 연간목표인 5조3,800억원에 비해 122% 많았다. 특히 이 중 기술금융 순증가액이 5조693억원으로 시중은행 중 가장 많은 금액을 지원했다.

우리금융은 8월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가장 먼저 피해기업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소재·부품·장비 업체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여신제도개선 부문에서는 이달부터 핀테크 업체인 피노텍 및 IBK기업은행과 협업해 은행 간 ‘온라인 대환대출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다른 금융회사 대출을 상환하기 위해 해당 영업점을 직접 방문해야 했던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어 고객 편의를 크게 높이고 대출 미상환 리스크도 해소된다는 점에서 은행권 참여가 확대될 것으로 우리금융은 기대하고 있다. 투자지원 부문의 경우 우리금융은 9월 기준 총 1,840억원을 지원해 연내 목표(2,200억원)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금융은 2018년 은행권 최초로 혁신창업기업 직접투자를 시행했고 올해도 투자 대상 공모제를 통해 선발된 20개 업체에 190억원을 지원했다. 아울러 우리금융은 일부 자회사들과 거래기업이 함께 조성한 1,000억원 규모의 혁신성장 모펀드로 약 1조원 규모의 하위펀드를 조성, 혁신성장기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핀테크지원 부문에서는 지난달 24일 베트남 현지에 ‘디노랩베트남’을 출범시킨 게 대표적 성과다. 이곳은 국내 핀테크 기업들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게 핵심역할이다. 아울러 이달 중 신세계면세점과 업무협약을 맺어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된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 환전 서비스’를 연내에 시행할 계획이다.

손 회장은 회의에서 “혁신성장기업에 대한 투자와 여신 지원은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적극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를 그룹경영 전반으로 확대해 혁신금융 선도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