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이슈

PSI인터내셔널, 미래에셋대우와 단독 대표주관사 계약 체결 “한미 교두보 역할 기대”

  • 김동호 기자
  • 2019-11-08 10:45:01
  • 사회이슈
미국 소재 IT기업 PSI 인터내셔널(PSI International, 이하 PSI 인터내셔널)이 한국주식시장(코스닥 또는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해 미래에셋대우 주식회사와 단독 대표주관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PSI 인터내셔널의 이번 주관회사 선정은 회사의 기존 사업 확대 및 신규 사업 진출 등 향후 기업가치 증대를 비롯해 40여년 넘게 미국 공공조달시장에서 검증된 업력 덕분이라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한 안정적인 매출 구조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전략적 측면에서도 가능했다는 분석이다.

한국주식시장 상장 구조는 주관회사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가장 효율적인 구조로 결정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회사 측은 빠른 시일 내 한국에서의 기업 설명회 등을 개최하고 마케팅 활동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 밝혔다.

PSI 인터내셔널은 일반적인 외국 기업들과 달리 비교적 까다로운 선진국 증시 상장 요건을 통과하며 이미 2018년 미국SEC로부터 나스닥 상장을 위한 공모 허가를 받은 이력이 있다. 현재 북미주 최대 증시 중 한곳인 캐나다 증시상장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보기 드문 검증된 미국 우량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중이다.

이로써 PSI 인터내셔널은 추후 주관회사와의 유기적인 업무 협조 아래 상장 업무를 추진하게 됐다. 이에 따라 PSI는 한미 양국에서 명실상부 선도적인 IT기업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더하고 있다.

나아가 미국 IT기업의 한국주식시장 상장은 향후 선진국 기업들의 국내증시 진출 등에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른 국내외 투자자들의 투자 기회 확대 및 양국 주식시장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