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외인 채권 보유액 6개월만에 최저

  • 이완기 기자
  • 2019-12-08 17:21:55
  • 증시정책
외국인들이 최근 21거래일 연속으로 주식을 순매도한 가운데 외국인 채권 보유 금액이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달 4일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상장채권 잔고는 122조3,02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1월 말 124조7,751억원보다 2조4,722억원 감소한 것이면서 지난 6월 20일 기록한 122조562억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외국인은 채권 선물시장에서도 순매도를 이어가는 양상이다. 외국인은 국채 3년 선물(KTBF)을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 연속으로 순매도해 누적 순매도액은 약 976억원에 달한다. 10년 선물(LKTBF)도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 연속 순매도해 총 541억원을 팔았다.

다만 이 같은 자금 흐름만으로 한국 채권시장에서 외국인이 이탈한다고 보기에는 성급하다는 설명도 있다. 채권 투자자들은 만기가 도래해 회수한 자금으로 다시 채권에 재투자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재투자하는 시기를 상황에 따라 늦출 수도 있기 때문이다. 즉 단기간의 흐름만으로는 외국인의 시장 이탈로 단정하기는 이르다는 지적이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